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일명, 은진미륵) 국보로 지정되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일명 은진미륵)을 국보로, 19세기 대표적 학자이자, 서화가였던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글씨 3점을 보물로 지정하였다.”고 밝혔다.

국보 제323호로 지정된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진미륵), 사진제공=문화재청

‘은진미륵(恩津彌勒)’으로 알려진 국보 제323호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論山 灌燭寺 石造彌勒菩薩立像)은 고려 광종(光宗, 재위 949~975)의 명으로 승려 조각장 혜명(慧明)이 주도하여 제작하였으며, 고려왕실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당대 뛰어난 조각장의 솜씨를 빌려 탄생한 작품이다. 파격적이고 대범한 미적 감각을 담고 있고 우리나라 불교신앙과 조각사에 있어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점이 인정되어 국보로 지정되었다.
 
미륵보살(彌勒菩薩)을 통해 한반도 곳곳으로 퍼져나간 미륵신앙은 1230년 전 통일신라시대의 진표율사와 그의 모악산 금산사 미륵불상 창건으로부터 비롯하였으며, 단순히 석가 부처에 이어 미래에 출현하는 부처의 개념이 아니고 전통 불교의 영역에서 완전히 벗어나 민중 신앙으로 대중화 되어 현세를 구원하는 희망의 신앙으로 수용되어 폭넓게 유행하였다.

보물 제1978호 김정희 필 대팽고회(金正喜 筆 大烹高會)는 작가가 세상을 뜬 해인 1856년(철종 7년)에 쓴 만년작(晩年作)으로, 두 폭으로 구성된 예서(隸書) 대련(對鍊)이다. 예서(隸書)는 중국 한나라 때부터 쓰인 옛 서체를 이르고 대련(對聯)은 두 폭의 축(軸)으로 된 회화나 서예작품을 이른다.

보물 제1978호 김정희 필 대팽고회, 사진제공=문화재청

내용은 중국 명나라 문인 오종잠(吳宗潛)의 「중추가연(中秋家宴)」이라는 시에서 유래한 것으로, “푸짐하게 차린 음식은 두부‧오이‧생강‧나물이고, 성대한 연회는 부부‧아들딸‧손자라네(大烹豆腐瓜薑菜, 高會夫妻兒女孫)”라는 글귀를 쓴 것이다.

평범한 일상생활이 가장 이상적인 경지라는 내용에 걸맞게 꾸밈이 없는 소박한 필치로 붓을 자유자재로 운용해 노(老) 서예가의 인생관(人生觀)과 예술관(藝術觀)이 응축된 만년의 대표작이다.
 
보물 제1979호 김정희 필 차호호공(金正喜 筆 且呼好共)은 “잠시 밝은 달을 불러 세 벗을 이루고, 좋아서 매화와 함께 한 산에 사네(且呼明月成三友, 好共梅花住一山)”라는 문장을 예서로 쓴 대련(對聯) 형식이다. 단정하고 예스러운 필치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금석학에 조예가 깊었던 김정희의 학문이 예술과 결합한 양상을 잘 보여주는 사례로, 빠른 붓질로 속도감 있는 효과를 내는 등 운필(運筆)의 멋을 최대한 살려 김정희 서예의 수작(秀作)으로 꼽힌다.

보물 제1980호 김정희 필 침계(金正喜 筆 梣溪)는 김정희와 교유한 윤정현(尹定鉉, 1793~1874)의 호(號)를 쓴 것으로, 발문에 의하면 윤정현이 김정희한테 자신의 호인 ‘침계(梣溪)’를 써 달라고 부탁했으나 한나라 예서에 ‘침(梣)’자가 없으므로 30년간 고민하다가 해서‧예서를 합한 서체로 써 주었다고 한다. 해서(楷書)는 예서에서 발달한 서체로 일점일획을 정확히 독립시켜 쓴 서체로 해서(楷書)와 예서의 필법을 혼합해서 쓴 ‘침계’는 김정희의 개성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구성과 필법에서 작품의 완성도가 높을 뿐 아니라 김정희의 학문‧예술‧인품을 엿볼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에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4건의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보존․활용하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