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칠궁(서울 육상궁(毓祥宮)을 6월부터 시범개방육상궁은 원래 영조의 생모인 숙빈 최씨를 위해 세운 사당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그동안 청와대 특별 관람객에게 제한적으로 개방하던 칠궁을 6월부터 시범 개방한다.”고 밝혔다.

칠궁은 사적 제149호이며 문화재명은 ‘서울 육상궁(毓祥宮)’이다. 칠궁은 조선 시대 역대 왕이나 왕으로 추존된 이들을 낳은 생모이면서 왕비가 아닌 후궁 일곱 분의 신위를 모신 사당이다.

지난 2001년 11월 24일 최초로 개방된 칠궁은 그 동안 청와대 관람과 연계하여 청와대 관의람 마지막 코스로 운영되어왔다.

육상궁은 원래 영조의 생모인 숙빈 최씨를 위해 세운 사당이었는데, 이후 숙종의 후궁이자 경종의 생모인 ‘장희빈’의 신위를 모신 대빈궁을 비롯하여,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 이씨의 선희궁, 정조의 후궁이자 순조의 생모인 수빈 박씨를 모신 경우궁 등이 추가되면서 현재 총 7개의 궁이 있으며, 이를 통틀어 ‘서울 육상궁(毓祥宮)’으로 부른다.
 
현재는 매주 화~금요일과 둘째‧넷째주 토요일 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1일 4회) 청와대와 연계된 관람으로만 칠궁을 볼 수 있지만, 다음 달 시범개방을 하면서 청와대 관람과 연계하지 않더라도 칠궁만 단독으로 한 달간 화~토요일간 매일(휴궁일인 일·월요일 제외) 5회(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4시), 회당 60명씩 무료로 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한 달간의 시범개방이 끝나는 7월부터 시작해 오는 12월까지는 휴궁인 일·월요일을 제외한 주중(화~금)에 매일 5회씩 개방되고, 토요일에는 10회(오전 10시‧10시 30분‧11시‧11시 30분, 오후 1시 30분‧2시‧2시 30분‧3시‧3시 30분‧4시)로 늘려 개방한다. 7월부터의 모든 관람은 회당 100명씩으로 관람인원도 늘어난다. 이렇게 시범개방을 마치고 난 후 내년 1월부터는 관람객 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쳐 다시금 추가 확대 개방을 추진할 계획이다.

청와대와 칠궁의 연계관람 또는 칠궁 단독 관람 신청은 청와대 누리집과 경복궁 누리집에서 사전예약으로 참여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이 지닌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려 국민에게 더 많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로 행복한 삶을 실현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고 했다.

 

지승용 기자  jsr6867@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