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고인이 된 명인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을 조명하는 '2018 명인오마주'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오는 13일부터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에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삶을 조명하는 「2018 명인오마주」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마주(hommage)’는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며, 개인사인 동시에 시대사이기도 한 그들의 예술혼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2018 명인오마주」공연은 매주 한 명의 명인을 선정하고, 그 명인이 평생을 바쳐 이룩한 예술세계를 영상·사진·음반 등을 통해 살펴보게 된다. 이와 함께 명인에게 직접 전수를 받은 제자들이 스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헌정공연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첫 날인 13일에는 뛰어난 기량으로 가야금산조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거문고로도 큰 일가를 이룬 고(故) 녹야(綠野) 김윤덕 (1918~1978,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20일에는 ‘월하 이전 월하 없고, 월하 이후 월하 있을까’라는 찬사가 늘 따라붙는 가곡의 대가, 고(故) 월하(月下) 김덕순 (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27일에는 농사꾼이기도 했던 자신의 우직한 삶을 단단한 소리로 뿜어내며 지역 소리의 발전과 제자 육성에 힘쓴 고(故) 금파(錦波) 강도근 (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등 작고한 3인이 남긴 예술적 발자취를 만나보게 된다.

고인이 된 명인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은, 그들의 뒤를 이은 제자들의 증언을 통해 그 가치와 위상이 드높아지는데 제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증언은 작고 명인의 회고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줄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무형유산 분야에 평생을 바친 예술인을 기리고, 그들이 남긴 소중한 전통문화를 꾸준히 전승하고 돌아보는 무대를 마련하는 일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