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길동과 진고개 그리고 메홀과 미르

길동은 길다란 동네이다. 오대산 진고개도 긴 고개이다. 지렁이나 지네라는 벌레도 길다, 질다에서 온 말이다. 그러나 서울 명동의 진고개는 비가 오면 유난히 땅이 질척거려 진고개가 되었다.

수원은 메홀이다. 메홀은 ‘물골’이다. 메탄동, 메산동의 ‘메’가 모두 물마을, 물동네(무우=물=메=미)라는 뜻이다.

용두동은 물머리, 미르머리, 용머리이다. 용두동龍頭洞은 두 물이 만나는 곳이다. 용머리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미르머리, 물머리를 용머리로 본 것이다.

동두천은 동쪽으로 흐르는 개천이라는 의미이다. 미아리의 미도 물이며, ‘아리’는 작다는 뜻으로 작은 물고개이다. 미엣길의 ‘미’도 물이며, ‘엣’은 작다, 어리다, 엣띠다는 뜻이다. 즉 작은 물길이 미아리이다. 김포의 알미골도 ‘아미골’로 작은 물길이 이어진 곳이다. 찬우물 삼거리와 연결되어있다.

인천 부평구의 작전동鵲田洞도 까치밭 즉 작은 밭때기들이 있던 곳이다. 치악산은 꿩과 상원사의 전설이 얽힌 곳이다. 까치와는 관계가 없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