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묵동과 목동 그리고 여의도와 이어도

동대문구 묵동은 옛 양주군이다. ‘묵’은 ‘먹’이며 묵동은 먹을 만들던 곳이었다.

벼루돌을 캐내던 곳을 ‘벼루내’라 하였는데 그것이 ‘별내’가 되었다. 지금의 양주군 별내면이다. 고운별이 비치는 개울이 아니다.

서울 노원구 월계동의 연촌硯村도 벼루마을이다. 또 ‘벌판의 안쪽’이 ‘벌내’로 변하고 그것이 별내로 변한 경우도 있다.

목동은 ‘못골’이다. 장마가 지면 지대가 낮아 여기저기 웅덩이가 수없이 생겨 작은 연못이 많다고 하여 ‘못골’이었다.

오목교는 ‘우묵다리’이다. 오목한 지형에 놓여진 다리이다. 공덕동은 ‘꿍덕고개’ ‘궁덕고개’의 변음이다.

여의도는 원래 고양군 용강면이었다. 원래 지역이 낮아 홍수로 한강물이 넘어 들어가서 물에 잠기면 섬이 안 보이다가 물이 빠지면 보이는 섬이라는 뜻을 지닌 ‘여礖’와 ‘서嶼’를 따서 ‘여도’ ‘여서도’라고 한 것이 ‘여의도’가 된 것으로 보인다.

서嶼는 대개 사람이 살지 않는 조그마한 섬을 말하며 여礖는 바닷물 속에 있는 암초나 바위섬이 썰물 때는 모습을 드러내고 밀물 때는 물속에 잠겨 보이지 않는 섬으로 마라도 서남쪽에 있는 이어도도 ‘여도礖島’에서 온 것으로 보고 있다.

가파도는 섬모양이 가오리(가퍼)처럼 생겼으며 마라도는 말도末島, 끝섬이다. 갚아도 좋고 말아도 좋은섬이 아니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