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 영상 포토 뉴스
기해년 해맞이를 위해 태봉산에 오르다

한 사람은 운을 띄우고 한 사람은 노래한다.
▶기 : 기분 좋고
▶해 : 해피한 일로
▶년 : 년 중 내내 기쁜 일만 가득하라!

 

 

충남 금산군 추부면 마전리 산1-86 산을 오르면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31호(1989년 4월 20일 지정)인 태조대왕태실이 나타난다. 동지를 갓 지난 새해맞이 산행길에 서서히 밝아오는 아침 소리는 새롭게 시작되는 기해의 첫 해를 바라본다는 설레임에 발걸음이 바쁘다.

 

충남 추부면 태조대왕태실이 모셔진 곳에서 바라본 기해년 해돋이 모습, 아쉬움이 있지만 이렇게 기해년은 시작되었다

 

전국의 아침 해 뜨는 시간은 7시 44분. 하지만 붉그스레 새색시 볼마냥 달아오른 운평선은 시간이 지나도록 좀처럼 환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태조대왕태실에 놓여진 거북의 태실비 코잔등으로 어렴풋이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했다.

 

태조대왕태실에 모셔진 태실비 거북의 코잔등에 비춰진 기해년 첫 해돋이 모습

 

하지만 계속해서 구름에 가려진 기해년 첫 해는 그렇게 자신의 모습을 완전히 드러내지 않았다. 붉어진 태양의 숨은 속살을 내심 바라보며 2019년 가족들과 지인들의 건강과 행복을 두 손 모아 기도하며 이번 해맞이를 마무리 해야 했다.

태실은 왕이나 황실의 자손의 태를 묻은 석실이다. 이곳 추부에 있는 태실은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1335~1408)의 태를 모신 것으로 만인산(萬仞山)의 산봉우리 아래에 있었으나, 지금은 태봉 터널 위 산봉우리에 조성되어 있다.

 

태조대왕태실의 모습

 

전하는 말에 의하면 고려 말 ~ 조선 초에 한 시인이 전국의 명산대천과 명승고적을 두루 돌아볼 때 만인산을 보고서 산의 모양이 깊고 두터우며 굽이굽이 겹쳐진 봉우리는 연꽃이 만발한 것 같고 계곡의 물이 한 곳에 모여든다고 찬양하였다고 한다.

왕실에서는 이 소문을 듣고 지관을 보낸 이곳을 답사하니 과연 시인의 말과 같았다. 이 태실은 맨 처음 함경도 용연지역에 두었다가, 1396년(태조5년) 무학대사의 지시로 남쪽 산허리에 태조(太祖)의 태실을 만들어 태(胎)를 안치하고 태실비를 세웠다고 하며 이후 만인산을 태봉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1928년 조선 총독부에서 전국에 있는 왕의 태 항아리를 서울로 옮겨갈 때 이 태실 구조는 파괴되었으나, 최근에 약 100m떨어진 곳에 여러 석물들을 모아 복원하였다고 한다.

아픈 과거의 역사이지만 그 마저도 고이 간직한 채 당당히 서 있는 모습이 감동스럽기도 한 이곳을 뒤로하고 산을 내려와야 했다. 멋진 해돋이를 보지 못한 것이 올해 국민 경제의 어두운 단면을 본 것은 아닐까 하는 노파심이 들었지만 이를 애써 지워가며 건강한 대한민국, 행복한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희망과 꿈을 다시금 새겨본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