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벽골제와 화곡동 그리고 영등포와 영동

김제시 금구면은 김일성의 선조 산소가 있는 곳으로 원래는 금제시 금구면이다. 김제는 일제 때에 제방을 쌓아 간척사업을 하였고 그때 사금이 많이 나서 ‘금제’라 하였다.

벽골제의 ‘벽골’은 쌀의 주생산지인 만경평야의 ‘볏골’의 변음이다. 그러나 화곡동禾谷洞의 볏골은 그 유래가 다르다. 화곡동은 비탈골, 벼랑골, 빗골이 볏골로 변하여 화곡동禾谷洞이 되었다. 벼와는 관계가 없다.

영등포는 김포에서 등촌동, 목동, 신림동, 봉천동의 산등성이가 길게 연결되어 이어지므로 영등포永登浦가 된 것이다. 영등할미와는 관련이 없다.

강남의 영동은 영등포의 동쪽이라는 뜻이다. 가요 ‘비내리는 영동교’나 ‘영등포의 밤’은 모두 이별의 궂은비가 내린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