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의전당에서 ‘2019 신년음악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기해년 새해를 맞아 “오는 1월 9일(수) 오후 8시부터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2019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화합과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아 대중들에게 친근한 무대 내용으로 음악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번 음악회에는 국내외에서 뛰어난 곡 해석과 열정적인 지휘를 선보이며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여자경 지휘자와 한국방송(KBS) 교향악단이 함께하며 ‘아리랑 환상곡’으로 음악회의 시작을 연다.

특히 국내 최정상급 바이올린 연주자인 강동석과의 협연 그리고 남북정상회담 축하공연 등에 출연해 화제가 된 아름다운 목소리의 주인공 제주도 소년 오연준 군의 독창, 청소년 합창단의 합동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음악회에는 전체 2부로 진행되며 1부에서는 여자경 지휘, 장애인오케스트라 하트하트오케스트라 합동무대 등이 펼쳐지며, 이어지는 2부에서는 ‘화합과 평화의 노래, 화합의 대합창’을 주제로 웅장하고 힘차며 ‘희망과 영광의 땅’이라는 노래로 널리 알려진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제1번’으로 시작을 알린다.

2부 공연에는 소프라노 명성희, 바리톤 김충성이 ‘고향의 노래’와 ‘보리밭’을 각각 노래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그리운 금강산’을 같이 노래한다. 이어지는 무대에서는 국내외 최정상급 소프라노 서선영, 메조소프라노 백재은, 테너 박지민, 베이스 전승현이 국립합창단, 그란데오페라합창단과 함께 한국방송(KBS) 교향악단의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제4악장’ 연주에 맞춰 화합의 대합창을 선보이며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음악회에는 문화예술계 관계자와 장애인예술인·체육인,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중소기업 종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사하며 생활하는 일반 국민 총 2천여 명이 참석하여 신년음악회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오는 1월 20일(일) 오후 5시 40분부터 한국방송(KBS 1TV) <열린음악회>를 통해 80분간 전국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