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전통공예 기획전시, [ongoing] 전통이 일상이 될 때한국전통문화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아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예올 북촌가(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50-1)에서 재학생·졸업생과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이 지난해 기획·제작해온 상품을 대중에게 선보이는 기획전시 「[ongoing] : 전통이 일상이 될 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현재와 꾸준히 호흡하는 전통공예를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개최한다. 선보이는 작품들은 전통에서 길을 찾아 시대에 맞게 변화를 꾀하며, 소박하지만 지속적인 움직임을 구현한 것들로, 전통이 과거나 옛 것이 아닌 현재 우리의 일상 속에 더불어 생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과거 일상의 필수품이었던 생활공예품을 현재의 삶에서 쓰일 수 있도록 재해석하거나, 우리 고유의 문자 한글을 공예의 시선으로 새롭게 만든 공예작품들, 환경을 배려하고 공예가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안한 공예상품 등 약 6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의 현재화를 위해 노력하는 젊은 공예가들을 대중에게 알리고, 전통공예가 우리의 일상으로 뿌리내리기 위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했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이번 전시의 기획의도에 대해서 “전통문화상품개발실이 재학·졸업생과 함께 전통문화상품개발실기 기획 및 개발한 공예상품을 선보이는 전시로, 전통공예가 현재 사회에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며 현대 사회가 직면한 여러 가지 사회문제에 대한 해결 가능성을 공예를 통해 성찰해 본다는 데 있다.”고 밝혔다.

출연 작품 : 꽃돌 연필꽂이, 자연물인 돌과 페종이를 활용한 작품

 

최유민 기자  susan130@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