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일산과 대화 그리고 부산과 금정산

일산은 한메. 큰 산이라는 뜻이다. 고양시는 일산의 고봉산의 ‘고’와 행주산성의 덕양산의 ‘양’을 따서 고양시가 되었다.

대화는 한강의 ‘큰곶’이어서 ‘대곶’이라고 하였다. ‘큰꽃’ 즉 ‘대꽃’이 대화大花가 되었다. 현재는 대화大化로 바뀌었다. 지금은 직강直江공사로 ‘곶’도 없어졌지만 땅이름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부산은 가마솥부釜, 뫼산山으로 쓰고 있다. 부산에 증산이라는 지명은 있지만 가마솥처럼 생기지 않았다.

원래의 부산은 감만항구 일대를 일컬었기 때문에 ‘감물’ ‘감메’ 즉 ‘큰물마을’이었다. 감메의 ‘감’이 가마가 되고 ‘메’는 뫼산으로 변하여 ‘가마산’이 되어 부산釜山이 되었다. ‘메’는 물이다.

혹자는 이순신장군이 마을 뒷산에 큰 가마솥처럼 돌무더기를 쌓아 왜군의 눈을 속였다고 하여 부산이 되었다고도 하지만 부산이라는 땅이름은 이미 그전부터 썼으므로 설득력이 없다. 금정산金井山은 산 계곡에 금색나는 샘이 있어 붙인 이름이라고 전한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