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문화 속으로 독립운동사
오늘은 독립운동가 신언준 선생(1904.11.8~1938.1.20) 서거일

언론 활동을 통해 항일투쟁의식을 고취시키다.

 

 

신언준 선생은 평안남도 평원 출신으로 천도교 신도이며 언론인 출신의 독립운동가이다.

정주의 오산학교를 졸업하고 1920년대 초반 상하이로 유학하며 상해청년동맹회를 발기해 설립하면서 김상덕, 엄항섭, 윤소야 등과 함께 독립 운동을 시작했다. 이후 안창호를 도와 흥사단 간부 지내기도 했고, 상하이에 망명한 독립 운동가들의 자녀 교육을 위해 여운형이 설립한 인성학교의 학감을 맡기도 했다.

선생은 상하이와 난징에서 《동아일보》 특파원을 지내며 언론 활동을 통해 상해임시정부와 중국에서의 독립운동 상황을 국내에 보도하며 항일투쟁의식을 고취시켰다. 그리고 중국의 각 신문·잡지에도 독립운동에 관한 논설들을 발표해 중국인의 항일기운을 고취시켰다. 하지만 폐결핵이 악화되어 귀국한 뒤 1938년 35세의 나이로 사망하게 된다.

선생의 아들 신일철은 주체사상 비판으로 유명한 철학자다.

"정의와 진리의 시대는 반드시 올 것입니다. 정의와 진리는 공허한 개념인 듯하면서도 위대하고 확실한 실재이며, 무력한 듯하면서도 전인류의 사회를 영원히 지배합니다(…)진정한 영생과 진정한 해탈과 진정한 행복은 십자가를 궤배(跪拜)하거나 불상 앞에서 염불을 외거나 산신, 목신 앞에 기도하여 얻을 것이 아니고, 오직 진리와 정의를 위하여 최후의 일각까지 부단히 분투함에 있습니다."

- 선생이 1928년 6월 <신(新)인간>에 발표한 글 中 -

 


대한민국 정부는 선생의 독립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1987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 자료 제공 : 정상규의 독립가 어플 >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