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부곡과 석촌 그리고 아차산과 황금정

부곡은 가마솥처럼 생겨서 ‘가마울’ ‘가마골’ 부곡釜谷이 되었다. 창녕군 부곡면은 골짜기가 길어 한골이었는데 한골, 큰골이 감골, 가마골이 되어 부곡釜谷이 되었다.

석촌호수도 직강直江공사로 이루어진 호수이다. 물이 돌아 흐른다는 뜻인 ‘돌마을’이 ‘석촌石村’이 되었다. 일제시대 직강공사를 하기 이전 까지만 해도 그 일대와 잠실은 강북지역이었다. 예전에는 여의도도 샛강이 주류였으므로 강북 지역에 속하였다.

주엽은 일산지역의 지형이 연잎처럼 생겨서 ‘주엽골’이라고 한 것이 지금은 주엽注葉이 되었다. ‘광나루’는 광주로 건너가는 나루이다.

아차산은 ‘작은산’ ‘아이산’ ‘앗산’이 아차산으로 변하였다. 장한평은 ‘장안동의 큰 평야’ 즉 장안동의 넓은 들판이다.

을지로 2가의 구리개는 땅이 질척거리고 구질구질해서 장화를 신어야 다닐 수 있었다. 그런데 누런색 구리로 잘 못 알고 일제가 황금정이라고 지었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