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격쟁 & 신문고 제보/고발
[칼럼] 일본 초계기(哨戒機) 도발과 김복동 할머니

일본 초계기 도발로 한일 간 갈등이 역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이 문제의 발단은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함정에 대해 저고도 근접비행을 하면서 시작되었다.

일본이 공개한, 자국 초계기에서 촬영한 광개토대왕함 촬영 영상 (노컷뉴스 화면 캡처)

이는 당시의 영상을 보면 명확한 저공비행, 위협비행이었다. 그리고 일본의 현행 평화헌법에 위반되는 분명한 위법행위였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오히려 ‘광개토대왕함’으로부터 일본 해상초계기의 추적레이더(STIR)를 조준 당했다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우리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일본이 노리는 군사적 충돌을 피하려고 인내심을 보이며 이성적으로 대처하자 일본은 또다시 똑같은 위협비행을 강행했다. 1월 18일, 22일에 이어 23일까지 무려 세 차례나 반복되었다. 특히 1월 23일에는 우리 해군 ‘대조영함’에 대해 거리 540m 고도 60~70m의 극도로 낮은 위협비행을 하며 우리 해군을 끊임없이 자극한바 있다.

이쯤 되면 해상초계기의 역할에서 한참 벗어난 일탈행위요. 치밀하게 계획된 악의적이고 정략적인 도발인 것이다. 용납하기 어려운 선전포고에 버금가는 일이다.

그뿐 아니다. 일본 외무상의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망언이나 아베 총리의 시정연설에서 보여준 한국 무시는 이를 뒷받침하고도 남는다. 더구나 한국에 대해서는 상식 이하의 몽니를 부리고 있는 일본이 북한에게는 적극적인 화해 손짓을 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고 면전대화를 청하고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북‧일 수교 의지를 보이고 있다. 차별화 된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일본의 이 같은 행태는 해빙의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관계를 교란하고 방해하려는 교활함이 엿보인다. 이는 우리 정부의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체’나 일제의 ‘노동자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반발일 수도 있다. 또 지난해부터 급속도로 반전되어 온 북핵 외교에서 고립된 아베정부가 일본의 국내 반발을 잠재우려는 고육책일수도 있다.

하지만 일본의 궁극적 목표는 평화헌법에 있다. 바로 군사적 긴장을 유도해 자위대 동원의 근거를 마련하고 나아가 ‘평화헌법’을 개정하려는데 있다. 구한말 한국 침략을 위해 써먹었던 ‘운요호 사건’과 똑같은 전통적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것이다.
 
이 와중에 1월 28일 일본군 강제성노예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타계했다. 일본 초계기 도발과 김복동 할머니의 죽음, 어찌 보면 두 사안이 별개의 문제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결코 그렇지가 않다. 아베의 평화헌법 개정에 대한 집념을 보면서 일제 식민지 시대의 악몽이 상기되는 건 자연스런 일이다.

고 김복동 할머니의 생전 모습

김 할머니는 열네 살의 어린나이에 일본으로 끌려가 8년간을 일본군의 성노예로 살았다. 1993년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자신이 일본군 강제성노예 피해자임을 공개 증언한 이후 지금까지 나에게는 아직 해방이 되지 않았다고 외치며 온 몸을 던져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했다. 결국 김 할머니는 정신적 광복을 맞이하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것이다.

지난 정부가 국민적 동의도 없이 일본의 요구대로 푼돈을 받고 강제성노예피해자 문제를 봉합하려고 했을 때도 김 할머니는 시종일관 흔들림 없이 그 원칙을 지켜왔다. 노구를 이끌고 전 세계를 돌며 일본의 ‘전시 성폭력’을 고발했고 일본 대사관 앞 ‘수요집회’를 빠짐없이 지켜 온 강제성노예피해자 할머니의 상징처럼 각인된 존재였다. 그런데 결국 김 할머니는 그 한을 풀지 못하고 갔다.

고 김복동 할머니 추모 이미지

일본정부는 김복동 할머니가 마지막까지 일본의 잘못했다는 한마디를 듣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그 시간 사죄의 장을 마련하는 대신 초계기 도발을 자행하고 있었다. 위안부를 끌고 갔던 전쟁국가로 회귀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 역사를 과거로 되돌리려고 발버둥치고 있었다.

그 무렵 지구 반대편에서는 이와 상반되는 또 다른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나치’ 희생 74주년을 맞아 ‘유대인 강제 수용소’ 등, 곳곳에서 국제 ‘홀로코스트’ 희생자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우리는 과거 사람들이 무엇을 했는지를 알아야 하고 잘못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도 ‘역사바로세우기’를 잊지 않겠다고 했다. 살아계신 스물 세분을 위해 도리를 다하겠다고 했다.

그렇다. 이제 강제성노예피해자 할머니는 239명 중 스물 세분이 남았다. 그분들도 고령이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일본도 이제 사죄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일본이 만일 지금 살아계신 할머니 앞에 사과하지 않고 기회를 놓친다면 일본 후손들은 전범국가의 딱지를 영원히 떼지 못한 채 선조들의 추악하고 부끄러운 굴레와 멍에를 안고 살아가게 될 것이다.

우리 정부 역시 일본에게 사죄를 받아내 역사를 바로 세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일본과의 과거사 해법을 마련해야 하는 냉철한 외교적 시험대에 서있다. 진정 한국과 일본이 이웃이요 동반자라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머리를 맞대고 담판을 지어서라도 한‧일 양국 모두 백해무익한 갈등을 접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길을 찾기 바란다.

 

글쓴이 : 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회장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