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프란치스코 교황, 아랍에미리트에서 역사적 첫 미사 집전UAE 100만 신도 중 20% 참석

Human Fraternity Meeting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랍에미리트서 18만 명의 신도가 운집한 가운데 역사적 미사를 집전했다.”고 밝혔다.

교황 전용 차량인 ‘포프모바일(Popemobile)’을 타고 경기장에 들어선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랍에미리트연합국(이하 UAE)에서 카톨릭 신도 18만 명과 함께 90분 간의 역사적인 첫 미사를 집전했으며, 이 현장에서의 미사는 전 세계에 생중계되었다. UAE에는 100만 명의 카톨릭 신자가 있다.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경기장에서 개최된 미사는 아라비아 반도에서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규모로  UAE는 물론 해외 전역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미사에 참여했다.

미사 현장에 참석한 신자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의료원, 경찰, 경호원 등 모두 1500명이 투입되었으며, 국내외 언론인 250명과 600개 미디어가 미사를 세계 전역에 생중계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신도들 대부분은 UAE 정부와 남부아라비아대목구(Apostolic Vicariate of Southern Arabia, AVOSA)가 함께 마련한 2000대의 버스로 이동했다. 남부아라비아대목구는 자립 교구가 없는 지역에 세운 준교구로서 UAE, 오만, 예멘을 관할한다.

셰이크 나얀 빈 무바락 알 나얀(H.E. Sheikh Nahyan bin Mubarak Al Nahyan) 관용부 장관, 누라 알카비(H.E. Noura Al Kaabi Noura Al Kaabi)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을 비롯한 UAE 정부 관료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자예드의 땅에 사는 자예드의 후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자신을 열광적으로 환영해 준 UAE 지도부와 국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다양한 국적의 신도들이 로마 이외의 지역 미사에 참석한 점을 고려해 미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탈리아어, 영어, 아랍어, 타갈로그어, 힌디어, 한국어를 지원했다.

교황이 미사를 진행하기 위해 경기장을 전용차로 한 바퀴 도는 도중 자신의 경호원들을 뚫고 갑자기 나타난 소녀의 등장에 깜짝 놀라기도 하였으나 소녀가 전해준 편지를 받아들고 그 소녀를 위해 기도해주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해 많은 이들로부터 환호를 받기도 했다.

한편 교황은 UAE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소녀가 전해준 편지의 내용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소녀는 용감했다”고 말하며 "그런 일을 하려면 용기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