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삼성전자, QLED 8K TV로 초대형 TV 시장 주도 나선다

삼성포럼 통해 전 세계 60여 나라에 출시
55형부터 98형 추가로 소비자 선택 폭 넓혀
QLED 8K 전 라인업, HDMI 2.1 탑재로 최고의 영상과 고품격 오디오 구현

QLED 8K로 2019년 TV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발표하고 있는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삼성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8K TV 시장 선점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전자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삼성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를 전격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설명회에서 밝힌, 삼성 QLED 8K는 3300만개의 화소를 가진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TV로 최고 수준 밝기와 명암비, 실제와 같은 깊이감 있는 색상, 넓은 시야각 등을 구현한 차세대 TV로 삼성전자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에 기반한 ‘퀀텀 프로세서8K’를 탑재했다.

퀀텀 프로세서8K는 고해상도와 저해상도 영상간 특성 차이를 머신러닝 기반으로 분석해 최적의 영상 변환 필터를 생성해 주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선보이는 QLED 8K는 기존 65·75·82·85형에 98형과 55형을 추가한 총 6개 모델로2018년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이어 올해는 전 세계 60여 나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대형 TV에서 8K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며 2021년에는 60형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2019년형 QLED 8K 전 라인업에는 고화질·고용량 영상 콘텐츠를 전송하는 HDMI 2.1(8K, 60P) 규격을 탑재해 전송 용량이 대폭 확대됨으로써 8K 해상도의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재생할 수 있는 등 정교한 영상과 고품격 오디오 구현이 가능해졌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삼성전자는 업계 리더로서 늘 새로운 기술을 주도하고 차세대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8K TV 시장을 선도하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승용 기자  jsr6867@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