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방안 논의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포스트타워 21층 스카이홀에서 ‘제2차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은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체제 구현을 문화‧자연유산의 통합적 가치 보존 관점에서 접근하고자 마련한 집중포럼으로 지난 3월 개최한 제1차 포럼을 포함해 올해 총 6차례가 기획되어 있다. 

이번 제2차 포럼은 김현모 차장(남북문화재교류사업단장)의 개회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방안 모색’을 주제로 전체 3부가 진행된다. 

제1부 개회에 이어 제2부 ‘DMZ 법제 및 OUV 검토’ 시간에는 세 분 전문가의 주제발표가 이어지고 제3부에는 심숙경 국립생태원 전시교육본부장과 심승구 한국체육대학 교수의 지정토론 및 자유 토론으로 진행된다.

발표는 먼저, 비무장지대에 대한 국내법의 효력과 적용 범위 등 법적 쟁점사항을 다루는 ▲ 비무장지대(DMZ) 보호체계 설정을 위한 비무장지대에 관한 법적 검토(김광길 변호사, 前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법무팀장)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의 동식물과 생태적 가치,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살펴보는 ▲ 비무장지대(DMZ)의 자연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조도순, 가톨릭대학교) 발표, 궁예의 철원도성 등 비무장지대 문화유산을 점검하고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논하는 ▲ 비무장지대(DMZ)의 문화유산으로서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한필원, 한남대학교)가 펼쳐진다.

발표 후에는 최병현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발표자와 참여위원들의 자유토론이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역점과제인 남북문화재 교류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문화재교류사업단을 신설하고 이를 뒷받침하고자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출범한 바 있다. 지난 3월 개최된 제1차 포럼에서 비무장지대는 평화와 치유, 기억의 공간으로서, 세계 유례없는 인류평화의 성지로 그 가치를 보존해야 한다는데 공감하였다. 

또한, 비무장지대의 가치 확인을 위한 조사·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유네스코 세계복합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등 비무장지대 보호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제3차 정책포럼은 7월에 개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11월까지 격월로 정책포럼을 진행할 계획이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