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이런 책, 저런 영화
처음으로 혼자 떠나는 여행자를 위한 가이드북,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 출간

혼술, 혼밥 등 혼자 살고, 혼자 먹고, 혼자 놀고. 이제는 여행도 자유롭게,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오직 자신에게 충실한 ‘나 홀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이다.

이에 황금시간 출판사가 이런 혼자 무언가를 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재미난 책을 내어놓았다. 

이번에 출간된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나 홀로 여행객을 위한, 아니 그보다는 지금까지 한 번도 혼자 여행을 해본 적 없으나 조금씩 마음이 꿈틀대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여행하면서 산전수전 다 겪은 호주의 여행작가이자, 사진가인 벤 그라운드워터이다. 세계 각지로 나 홀로 여행을 15년 동안 해온 혼자 여행을 가는 데 있어서 모르는 게 없는 전문가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여행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여행 계획을 짜야 하는지, 돈은 어떤 식으로 아껴야 하는지, 떠나기 전에는 어떤 것들을 준비해야 하는지(여권을 스캔해 가족들에게 이메일로 보내놓으라는 아주 작은 충고까지) 알려준다.

혼자 여행을 하기에 좋은 10개 도시를 꼽아주고, 혼자 가는 것은 말리고 싶은 도시들도 자신의 ‘어색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오래 기억에 남을 자신의 나 홀로 여행을 추억하기도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혼자 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한다. 끊임없이 독려한다. 떠나기 전 약간의 두려움이 있을지라도 나 홀로 여행에서 얻는 것이 더 많을 것이라고, 당신의 인생을 바꿔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이야기한다.

누구든 할 수 있고 무엇이든 해보라고 전한다. ‘혼자서 떠나보겠습니다’는 바로 지금 ‘혼자서 떠나볼까?’라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털어놓는 여행 선배의 경험담이자, 알아두면 좋은 정보이자, 힘이 되는 격려의 글이다.

여행은 단순히 자신이 있던 장소를 떠나는 게 아니라 생경한 곳에 잠깐이나마 머물며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느끼고, 그로 인해 자신을 완성하는 인생의 한 부분이다. 그 시간을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하고 투자하는 것만큼 가치 있는 일이 있을까. 이제 혼자 떠날 시간이다.

지은이 벤 그라운드워터는 책 속에서 “누구나 일생에 적어도 한 번쯤은 혼자서 여행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