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대전 도시재생 뉴딜사업 후부지, 공모신청 초읽기

17일 도시재생위원회 열고 후보지 사전자문을 통한 내실화 도모


대전시는 17일 오후 2시 도시재생주택본부 회의실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 후보지에 대한 사전자문 및 평가 등을 위한 ‘2019년 제3회 대전광역시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오는 9월경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원 대상을 선정키로 하고 내달 2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다.

공모를 통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사업유형에 따라 적게는 50억 원(우리동네살리기)에서 많게는 250억 원(경제기반형)까지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대전시는 중구 유천동, 서구 도마1동, 유성구 봉명동 등 3개 지역이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다.

대전시는 도시재생 관련 각 분야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도시재생위원회에서 사업계획서를 보완하기 위한 자문을 충실히 제공해 정부 공모 선정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시는 내달부터 도시재생 관련 전문가 5명을 평가위원으로 위촉하고 거버넌스 체계, 마을 활성화계획 등 4개 분야 11개 항목을 평가하는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평가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총 7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으로 선정됐고, 국비 581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1,162억 원을 확보해 사업추진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7곳 중 중구 중촌동(변경), 대덕구 오정동(신규), 서구 도마2동(신규) 등 3곳에 대한 활성화계획 심의도 이번 도시재생위원회 안건에 포함되어 있어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대전시 장시득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정부가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지역 내 후보지들이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우리시도 전문가 자문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가연 기자  k-gayeo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