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대전시 소방본부, 하트세이버 100명 선정시민 응급처치 참여률 상승세

든타임 확보가 환자 소생에 가장 중요


대전시 소방본부가 올해 상반기 하트세이버 100명을 선정했다.

하트세이버는 심정지 환자를 심정지 이전 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시킨 사람에게 주는 상이다.

 

 

28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하트세이버 100명은 구급대원 85명, 시민 15명으로 이들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 23명을 회복시켰다.

주목할 만 한 점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응급처치에 힘입어 대전시의 심정지 회복률도 2017년 8.5%, 2018년 9.5%, 2019년 상반기 11.5%로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대전시 손정호 소방본부장은 “골든타임 확보가 환자 소생에 중요한 만큼 최초 발견자의 심폐소생술은 매우 중요하다”며 “현장에서 119구급대원이 응급약물 사용이 가능한 시범사업인 특별구급대 운영을 앞두고 있어 심정지 회복률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가연 기자  k-gayeo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