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대전음악제와 함께 즐기는 여름 휴가

대전시립박물관은 "오는 8월 3일부터 10월 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제5회 대전음악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5년에 시작한 대전음악제는 총 262회 공연을 하였으며 대전을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자리 잡았다.

예년과 달리 월별로 주제를 갖고 운영하는 대전음악제는 신진음악단체 중심으로 오는 8월(시리즈Ⅴ)과 9월(시리즈Ⅵ), 여름을 겨냥한 음악제를 펼친다.

8월 타이틀은‘뉴 앙상블’로 3일에 시작되며, 피아노, 현악기, 성악 등의 협연으로 이루어진 총 9개의 신진음악단체가 무대에 오른다.

9월 타이틀은‘트리플’로 대전의 젊은 뮤지션이 출연하는 자리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명한, 박은경, 장현아, 박주영과 첼리스트 최보혜, 테너 최영민, 어컴퍼니스트 노수영, 피아니스트 박지현, 최재원, 송명진, 최선경 클라리네스트가 출연한다.

대전음악제는 대전음악제 조직위원회(대전시립박물관)와 대전음악협회(회장 강연보)가 함께 주최한 문화축제로 지역 주민 누구에게나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엘가의‘사랑의 인사’, 쇼팽의‘녹턴’, 슈만의‘판타지’, 피아졸라‘사계’와 같은 클래식 명곡과 함께 대중적인 애니메이션 OST‘하울의 움직이는 성’,‘천사소녀 네티’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남녀노소를 사로잡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별도 신청 없이 150명 선착순 관람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대전시립박물관(도안대로 398) B동 1층으로 오면 관람할 수 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