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순천시의 천연기념물 ‘쌍향수’, 기념메달로 제작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와 협업으로 문화재를 소재로 한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천연기념물 제88호)편을 제작하여 발매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문화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이 기획한 연속물로,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가 협업해, 지난 2017년 천연기념물인 「참매」를 시작으로 그동안 「제주 흑우․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 등 4회에 걸쳐 메달로 제작했으며, 이번 「쌍향수」편은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시리즈 5번째 작품이다.

  순천 송광사 천자암 뒤편에 살고 있는 ‘천연기념물 쌍향수’는 곱향나무 두 그루가 하나로 뭉쳐 자라는 것처럼 보이는 기이한 모습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고려 시대 승려였던 지눌이 중국에서 수행하고 돌아오면서 짚고 온 지팡이를 꽂아 태어난 나무라는 전설을 담고 있는 약 800살로 추정되는 오래된 나무다.

  ‘쌍향수’ 기념메달은 고품격 아트메달 형식의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오는 27일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구매할 수 있다.

'쌍향수' 기념 은메달 앞면
'쌍향수' 기념 동메달 뒷면

 

김가연 기자  k-gayeo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