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한류/해외
한.폴 수교 30주년, 문화유산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 열려「2019 한국무형문화재주간」행사 개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폴란드 바르샤바에서「2019 한국무형문화재주간」행사(9.2~9.5)가 주 폴란드 한국문화원(하윤진 원장)에서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한국무형문화재주간 행사는 해마다 한차례씩 한국 문화 전파의 해외 거점인 재외 한국문화원에서 무형유산 전시와 시연, 공연, 강연, 체험 등을 열어 한국의 전통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사업이다.

“올해는 한국-폴란드 수교 30주년을 맞아 폴란드에서 한국의 무형유산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마련하였다.”고 한국문화재대단은 밝혔다.

이번 행사는 2일 ‘한국의 무형문화재와 전통 공예’를 주제로 한 강연(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강재훈)으로 문을 열었다. 1962년 제정된 문화재보호법을 효시로 체계적으로 이어온 한국의 무형문화재 제도를 소개하고, 한국 전통공예의 역사와 흐름에 관해 들려주며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잇고, 짓고, 품다’를 주제로 25일까지 열리는 전시에서는 유기장, 화각장, 칠장, 갓일 등 전통공예의 정수를 보여주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을 비롯하여, 한국 전통공예의 아름다움을 담은 총 25종 81점의 작품이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에는 한국의 무형문화재를 보다 친숙하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전수교육조교(박선경)의 매듭 시연과 매듭 기술을 활용한 목걸이, 팔찌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병행하여 현지인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한편,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르샤바 국립박물관 마그달레나 핑커(Magdalena Pinker) 학예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무형문화재와 전통공예에 대해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 앞으로, 양국 간 문화유산 교류가 더 활발해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폴란드의 음악을 가야금, 해금 등 한국의 전통악기로 연주하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되었다. 폴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작곡가 쇼팽의 녹턴을 편곡하여 우리 악기로 새롭게 재해석하고, 폴란드의 전통 민요를 연주하여 행사장을 찾은 폴란드인들의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케이팝(K-POP) 등 한류의 원천인 한국의 전통문화를 폴란드에 소개하여 앞으로도 양국 간 문화교류가 더 활발해지고 우호가 돈독해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독특한 미와 예술적 가치를 지닌 우리 무형유산을 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