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경복궁의 궁궐 호위군 사열도 보고 조선시대 무예도 체험하고

문화재청은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1일 2회(오전 11시/오후 2시)에 걸쳐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궁궐 호위군 사열의식 - 첩종」 재현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1년 시작해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첩종 재현행사는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조선 전기의 복식과 무기, 의장물을 고증에 따라 재현하는 행사로, 약 200명의 출연자들이 조선 초기 진법인 ‘오위진법’을 직접 펼쳐 ‘진(陳)’의 운영 원리를 사실적으로 보여주며, 전통무예 시연과 함께 실제 전투 장면도 연출한다.
 
첩종은 '경국대전'(병전 25편)에 나와 있는 어전사열(御前査閱)과 비상대기에 사용되는 큰 종을 의미하는데, 궁궐의 첩종 행사는 궁궐에 입직한 군사뿐만 아니라 문무백관, 중앙군인 오위의 병사들까지 모두 집합하여 점검을 받는 사열의식이었다.

 

 

궁궐의 첩종 행사는 군대의 군율을 유지하고 군기를 다스려 국가의 근본을 유지하고자 하는 조선 전기의 중요한 제도로, 건국초기 문무의 조화 속에 국가의 안정을 꾀한 조선왕조의 면모를 보여준다.

특히, 이번 첩종 행사는 무대 중앙과 좌우에 전통 차일을 설치하여 관람객들이 햇빛을 피하도록 관람편의를 제공할 뿐 아니라, 경복궁을 찾는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경복궁’의 진면목을 보여주고자 한다.

행사 당일에는 수문군 ‘갑사(甲士)’를 선발하는 취재(활쏘기, 창술) 행사도 진행하여, 조선 시대 무예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취재 체험은 1일 4회(오전 10시‧12시, 오후 1시‧3시) 열리며 현장접수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김가연 기자  k-gayeo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