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스토리 역사
(사)대한사랑, ‘개천문화 국민대축제’ 성황리 마쳐

“배달국은 5916년 前, 우리민족이 연 첫 나라 이름”
“왜곡, 날조된 역사의 실체를 고발하다”

 

오늘은 단기 4352년 개천절로, 47명의 단군 중 초대단군께서 우리민족의 첫 나라를 여신 날이라 하여 그 뜻을 기리며 가정마다 태극기를 게양한다.

지난 10월 2일(어제) 오후 2시 개천절을 하루 앞둔 날,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대한사랑(이사장 박석재)의 '2019 K-History & Culture’ 개천문화국민대축제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예상보다 훨씬 많은 4,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행사를 마쳤다.

 

'2019 K-History & Culture’ 개천문화국민대축제 모습, 사진제공=대한사랑

 

이번 행사는 전체 3부로 진행되었으며 박진감 넘치는 진행과 함께 연사들의 피 끓는 강의 중에는 객석에서 '와~'하는 감탄과 박수가 수 없이 넘쳐나기도 했다.

<제1부>대한역사광복 대상 시상식에는 그 동안 대한의 역사 광복에 크게 기여하며 온 국민의 귀감이 되는 분들과 단체에 대해 대한역사광복 대상과 특별상 시상식이 있었다.

대한역사광복 대상 수상자로는 먼저, 개인분야에 고 이유립 선생과 고 박성수 명예교수 그리고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소장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그리고 단체부분으로는 (사)독립유공자유족회와 인하대 고조선연구소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어진 대한역사광복 대상 특별상으로 김한민 영화감독과 성삼제 계명대학교 교수, 참환역사신문 이지영 발행인과 (사)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 문형숙 이사장이 그 영예의 주인공이 되었다. 

특히, 시상자로 나선 박석재 이사장이 고 이유립 선생의 따님에게 대한역사광복 대상을 수여하고서 예정에도 없던 큰 절을 올리면서 장내는 한 때 박수와 감동이 교차하기도 했다.

박이사장은 이후 인터뷰에서 “이유립 선생의 따님에게 대상을 드리는 것은 곧 이유립 선생에게 드리는 거나 진배가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우리의 역사가 일제와 중국에 의해 숱하게 왜곡 말살되었지만 이유립 선생의 숭고한 노력과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는 역사를 잃어버린 슬픈 민족이 되어있을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진 <제2부>‘역사왜곡에 분노하라’에서는 이덕일 소장과 복기대 교수 그리고 호사카 유지 교수가 식민사학의 저격수로 나와 일본과 중국에 의한 역사왜곡의 실체를 낱낱이 고발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9 K-History & Culture’ 개천문화국민대축제 中 호사카 유지 교수(세종대)의 모습, 사진제공=대한사랑

 

특히 호사카 유지(세종대) 교수는 '신친일파의 등장'에 대해 일제 강점기를 넘어 최근까지도 일본은 조직적인 관리를 통해 한국인과 한국 내 일부 단체들에 대해 지속적인 (재정적)지원을 하고 있으며, 결국 이들이 한국과 일본의 어떤 정치적인 문제해결이 필요한 시점에 일본의 입장에 서서 직, 간접적인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고 말해 참여한 많은 이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 <제3부>‘개천, 천부(天符)로 나라를 세우다에’서는 대한사랑의 안경전 상임고문의 특별강연이 진행되었다. 이후 행사를 마무리 하는 피날레 공연으로 이날 행사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019 K-History & Culture’ 개천문화국민대축제 모습, 사진제공=대한사랑

 

대한사랑 측 관계자는 “우리는 그 동안 단군기원(=올해는 檀紀 4352년)을 기준으로 개천절을 기념해 왔지만, 실제 우리 한국인의 첫 나라는, 환웅 천황이 3천 명 핵랑과 풍백·우사·운사를 거느리고 백두산 신시(神市)에 세운 배달국”이라며 “사람 안에 깃든 하늘의 광명과 신성(神性)을 발현하는 큰 사람(=弘益人間)이 되어, 온 세상을 밝게 다스려 나간다(=在世理化)는 건국정신 위에 나라가 세워졌기에, 이번 행사에도 이러한 내용을 널리 알리고자 하는 취지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사)대한사랑 박석재 이사장은 "올해는 처음으로 진행하는 행사임에도 많은 역사독립군들이 함께 해주어서 너무나 감사하다."며 "내년에는 좀 더 준비된 프로그램과 풍성한 내용으로, 대한의 역사광복을 이끌어내는 순수 역사문화단체로 다시 만나자!"고 했다.


이번 행사는 (사)독립유공자유족회, 미래로가는바른역사협의회, 세계환단학회, 행촌학술문화진흥원, 한문화타임즈 등 20개 역사.문화 단체들이 후원하고 STB상생방송이 협찬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박해용 2019-10-04 18:45:54

    이행정선생님~~
    넘감사드려욤~~
    선생님덕분에 대한사랑 회원이되었어요~
    열심히배울게요~
    ㄷ ㅐ한사랑 호ㅏ이팅!!!   삭제

    • 란이 2019-10-04 09:32:20

      대한사랑 멋지십니다 ~~~~ 앞으로 무궁한 발전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삭제

      • 윤성은 2019-10-04 00:47:09

        감사해요~대한사랑^^   삭제

        • 생생생 2019-10-03 18:34:52

          정부가 못하는걸 대한사랑이 너무도 멋지게 개천문화대축제 행사 해주신거 넘 감사드립니다
          대한사랑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