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한국효문화진흥원, 장시성 초대원장 퇴임식 가져

한국효문화진흥원은 "장시성 초대원장이 임기 3년을 마무리하고 10월 3일 퇴임했다."고 밝혔다.

 

장시성 초대원장이 퇴임식에 감사장과 감사패를 받고 있다.

 

장시성 원장은 2016년 10월 초대원장으로 취임하여 효문화진흥원 설립을 주도하면서 정관과 각종 규정 제·개정을 비롯하여 당초 효문화진흥원이 대전복지·효재단 소속으로 설치된 것을 독립재단으로 개편토록 하는 등 개원 초기 조직안정의 기반을 구축하는데 심혈을 기울여왔다.

장원장은 효문화진흥원이 특히 효행장려법에 의해 설립된 만큼 전국적인 효문화 진흥업무를 수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지역명이 포함된 기관명칭으로 인하여 업무상 제작 등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국회와 정부,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의원 등을 설득하여 마침내 지난 2019년 4월 22일‘한국효문화진흥원’으로 기관명칭을 변경토록 함으로써 우리나라 효문화 발전에 새로운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우리 민족의 아름다운 전통문화유산인 효가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야한다는 큰 목표를 가지고 전국에 산재해있는 유·무형의 자산의 전수조사를 통해 ‘한국효문화자료보감’을 발간하고 있다.

 

한국효문화진흥원 장시성 초대원장의 퇴임식에 직원들과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정윤기 한국효문화진흥원 이사장은 “초대원장 퇴임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 개최를 통해 후임원장 인선 절차를 조속히 이행하게 될 것”이라 밝히며, “후임원장 취임까지 정관 등 절차에 따라 대전광역시 보건복지국장이 원장직무를 대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