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매주 토요일 11시, 창덕궁 풍류로 즐기는 음악과 춤의 향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소장 최재혁)는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과 공동주최로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 창덕궁 후원 연경당에서 「국립국악원과 함께하는 창덕궁 풍류」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천년만년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의미로, 세 개의 악곡으로 이루어진 모음곡인‘천년만세’와 1828년(순조 28년) 효명세자가 순원왕후의 보령 40세를 경축하기 위하여 창제한 향악정재인 ‘춘앵전’과 ‘가곡’ 그리고 칼을 들고 추는 향악정재인 ‘검기무’ 등 정악과 정재의 진수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며, 약 45분 정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쪽빛 가을 하늘 아래 오색단풍으로 물들어 가는 창덕궁의 후원을 병풍삼아 펼쳐지는데 궁이 주는 고즈넉함을 최대한 살리되, 온전히 음악과 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자음향(마이크)은 일체 사용하지 않는다.

이번 공연의 해설은 국립국악원에서 정악단을 이끌고 있는 이영 예술감독이 맡아 우리 음악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며, 공연은 창덕궁 후원 입장객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 관계자는 “국립국악원과 협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통문화예술 공연이 일반인들에게 더욱 친숙하고 우리 음악과 춤에 대한 이해를 돕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덕궁관리소에서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으로 궁궐이 지닌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온 국민이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