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대전시립무용단, 제66회 정기공연 ‘군상(群像)’성료

대전시립무용단은 “대전광역시 출범 70주년을 맞아 올해부터 시작되는 대전방문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준비한 제66회 정기공연 ‘군상(群像)’이 지난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간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대전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진행된 이번 공연은 황재섭 예술감독의 새로운 시도로, 이응노 화백을 모티브로 하였고 윤이상 음악을 접목시켜 미술과 음악이 함께하는 장르 융합의 참신함이 돋보였으며 한국적 정서가 반영되어 감동이 더했다는 찬사를 받았다.

무대 위 무용수들은 그야말로 이응노 화백의 그림 그 자체였다. 그리고 그 속에 이응노의 삶이 녹아져 있었다. 이응노 화백의 예술적 고찰, 그리고 그가 떠난 후 남겨진 사람의 그리움, 그가 작품으로 기억되고, 그 작품은 곧 이응노 화백의 메시지가 된다.

 

 

황재섭 예술감독은 이번 작품의 키워드를 ‘갈등과 시련’(잃어버린 아들, 동백림 사건의 번민, 민주화운동의 시련), ‘사랑·화해·통합’(문자추상, 군상연작) 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 두고 접근했다.

이응노 작품 ‘군상’은 그 당시 민족의 현실을 소재로 얼굴이 없는 사람 형상으로만 표현하였고, 황재섭 예술감독은 그 형상을 그대로 무대에 끄집어내어 생동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리고 후반부에 내려오는 거대한 거울에 비친 출연진과 관객 모두가 군상이 되어 현시대 군상을 재연하였다.

 

 

한국적 필묵으로 현대적 세련미를 세계에 널리 알린 고암(顧庵) 이응노(李應魯), 서양문명의 흐름 속에서 동양사상을 담은 음악가 윤이상(尹伊桑), 정교하고 세련된 현대적 한국 창작 안무가 황재섭 예술감독의 춤이 어우러져 관객들로부터 황홀한 미적 교감을 이끌어 내었다.

공연 전 리허설을 관람한 이응노 화백의 부인 박인경 여사는 “이응노 선생님의 그림들이 살아 움직이는 것 같고 마치 무용수들이 붓이 되어 공간에 그림을 그리는 것 같다며 눈시울이 붉어지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공연 관람한 관객 중 전 국립무용단장을 역임한 국수호씨는 "작품에 임하는 단원들의 진지함에 경의를 표한다. 새롭고 참신한 작품을 선보인 대전시립무용단(예술감독 황재섭)에 힘찬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