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이런 책, 저런 영화
[신간]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새로운 광개토태왕릉비 연구 = 이찬구 지음.

한일 역사전쟁이 치열하다. 한일 고대사의 왜곡을 바로잡는 중심에 광개토태왕릉비가 있다.  지금도 일본은 광개토태왕릉 비문을 왜곡 해석하여 현재 역사교과서에 싣고 있다. 대부분의 일본 역사교과서에서 광개토태왕비문 사진을 볼 수 있다.  소위 ‘임나일본부설’의 도구로 쓰고 있는 것이다. 일본은 비문을 왜곡하여 4세기 후반에 왜가 한반도 남부지역 특히 가야에 일본부(日本府)라는 기관을 두어 직접 지배하였다는 ‘임나일본부설’을 주장하고 있다. 

광개토태왕비문의 판독 중심에 있는 것이 이른 바  '신묘년조'다. 

‘倭以辛卯年來渡海破百殘( )( )新羅以爲臣民’

이찬구 박사는 중국 지린성 광개토왕비 판독과 관련해 학계 논쟁이 이어지는 이른바 '신묘년조'를 새롭게 해석했다. 대전대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은 저자는 신묘년조 '이왜이신묘년래도해파백잔□□'(而倭以辛卯年來渡海破百殘□□) 문구에 주목했다. 이 문구는 '왜가 신묘년에 바다를 건너와 백제 □□를 깨뜨렸다'로 번역돼 임나일본부설 근거로 활용되기도 했다. 이에 국내 학계는 이 문장에 고구려라는 주어가 생략됐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민족사학자 위당 정인보 선생은 이 문장을 ‘왜’가 아닌 ‘고구려’를 주어로 하여 ‘왜가 신묘년에 고구려를 침략하여 왔으므로 고구려가 공략하여 왜를 무찔렀다’고 해석했다.

저자는 1907년 에두아르 샤반느가 남긴 광개토왕비 탁본을 검토해 '왜'라는 글자가 심하게 손상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전에도 '왜' 자가 변조됐다는 견해가 있었다고 지적한다.

그는 "왜(倭) 자에 조작·변조 가능성이 있으며, 원형은 임금 제(帝)로 봐야 한다"며 '파백잔□□'에서 그동안 읽지 못했던 부분은 '연왜'(連倭)로 추정된다고 주장한다. 이어 "신묘년조에서 왜는 주어가 될 수 없고, 고구려의 제(帝)가 백제와 왜를 공격했으며 신라는 그 보호 대상이 됐다고 해석해야 한다"고 결론짓는다.

이찬구 박사의 새로운 해석이 광개토태왕릉비에 대한 해석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 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아울러 300쪽이 넘는 책속에서 광개토태왕비문과 고구려의 역사 본질을 깨우치게 되기를 기대해본다.

개벽사. 324쪽. 2만8천원.

박찬화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