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 영상 포토 뉴스
칠성명두


우리 무속에서는 무당이 새벽하늘을 보고 북을 대신하여 칠성명두(칠성明斗)를 두드렸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