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9일 오후 2시 기자회견 연다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9월 9일 수요일 오후 2시에 이덕일 역사tv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기자회견을 생중계한다. 

이덕일 역사TV 채널 캡쳐

독립운동가 희산 김승학 선생의 후손인 김병기 선생(한가람역사연구소 연구원)은 삼의사 국민장 행사요령을 비롯해 ‘봉오동전투도’, ‘순국의사명부초’, ‘한국독립운동혈사재료 초안’, ‘광복군 국내 제 2지대장 위임장’ 등 독립운동 관련 자료를 한국학중앙연구원(한중연) 장서각에 기탁하고 2015년 8월 10일 기탁식을 가졌었다. 

희산 김승학 독립운동 자료 기탁식 장면

기자회견을 열게된 배경은 이렇다. 이덕일 소장 측에 의하면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가 보관하고 있던 독립운동 관련 자료 등을 2017년 한중연에 기증하고 한중연은 이를 기초로 한 역사연구와 서적출간 비용을 정부자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한다. . 출간이 임박한 2020년에 와서 한중연은 출간 예정 원고에 대하여 일제 식민사학에 기초한 이론으로 수정할 것을 요구하는 등 생트집을 잡으며 특정부분을 고치도록 요구했고  한중연의 ‘이상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한중연 상급기관인 교육부 학술진흥과를 통하여 출간금지를 시키고 연구비 환수조치를 한 것이다.

이에 맞서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는 연구 결과를 책으로 출간할 예정이며 일련의 사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출판될 서적은 아래와 같이 네가지다. 

① '조선사편수회 식민사관 비판 1  한사군은 요동에 있었다
② '독립운동가가 바라본 한국 고대사-독립운동 사학의 고대사 인식
③ 이병도 신석호는 해방 후 어떻게 한국사학계를 장악했는가?-조선사편수회 출신들의 해방 후 동향과 영향 
④ '한국실증주의 사학과 식민사관' 

이덕일 소장 측에 의하면 교육부는 최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가 발행한 식민사학을 비판한 책과 독립운동가 관련 서적 총 4권을 출판 금지시켰다며 연구비 일부 환수 조치까지 전화, 메일, 환수 고지서등을 당 연구원들에게 독촉을 하고 있다고 전한다.

이덕일 소장은 "중국의 동북공정을 비판한 책과 독립운동가 희산 김승학의 후손 김병기 박사가 쓴 이병도, 신석호가 남한의 주류 역사학을 장악하게 된 배경을 낸 책을 금지시키고 있습니다. 촛불로 당선된 정권이 역사관에서는 더 후퇴하고 악화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이 나라가 정상 국가 맞습니까?"며 개탄했다.

이덕일 한가람역사연구소 소장은 9월 2일 업로드한 ‘이덕일 역사TV’ 유튜브 방송에서 한국학중앙연구원 (이하 ‘한중연’이라 한다)와 교육부의 해괴망칙한 처사를 바로잡아 줄 것을 호소한바 있다.

 9월 9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기자회견은 이덕일 역사tv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생방송으로 중계된다. . 문의는 임종권 원장(010-6340-0854)에게 하면 된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