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우정사업본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씨름' 기념우표 발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우리 고유의 민속놀이이자 운동경기인 씨름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념우표 41만장을 8일 발행한다. 기념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기념우표는 단원 김홍도의‘씨름도’를 배경으로 씨름 기술중 하나인 배지기 기술과 뒤집기 기술을 담았다. 씨름은 2018년 11월 26일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 목록에 남북 최초 공동등재돼 세계적인 가치를 인정받았다.

우리 민족의 조상은 기원전 3000년~2000년 무렵 신석기 시대로부터 시작되는데 기원전 2333년 단군조선부터 삼국시대가 시작되기 전까지의 부족국가 시대에서 찾을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씨름에 대한 자취는 “치우희” 라는 씨름의 명칭이다.

중국의 “25史”와 우리나라 “환단고기”중 “삼성기”상ㆍ하 편에 보면 치우천왕에 관한 내용이 있는데 전설적인 군신이며 무신인 그의 이름을 딴 것으로 여겨진다. 이후, 중국의 “후한서”와 우리나라의 “조선상고사”에 씨름에 관한 명칭 “각저희”와 “씰흠”을 사용하며 씨름에 관한 일화를 기록하고 있다. (출처 : 대한씨름협회 홈페이지)

씨름은 고구려의 ‘각저총’ 고분 벽화부터  '고려사', 조선시대 '조선왕조실록'·'승정원일기'등 여러 역사적 유물에서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1927년 11월 27일 ‘조선씨름협회’가 창립됐고, 광복이후 전국체육대회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현재‘사단법인 대한씨름협회’를 중심으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박지환 기자  youcontents@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