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대전시향, 스트라빈스키와 슈만의 선율로 깊어지는 가을 무대 연출

대전시립교향악단이 오는 11월 5일 오후 7시 30분 제임스 저드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스트라빈스키와 슈만의 선율로 깊어진 가을 강렬한 무대를 선보인다.  

스트라빈스키는 다양한 현대음악적 특성을 고루 갖춘 20세기 전반의 가장 중요한 작곡가 중 한 사람이다.

‘불새’는 스트라빈스키의 3대 발레곡 중 첫 번째 작품으로 그의 원시주의적 특성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당시 무명이었던 젊은 스트라빈스키를 일약 스타로 바꾸어 놓은 출세작이기도 하다.

이번에 연주되는 1919년 버전은 마지막에 불새의 자장가와 피날레 부분이 첨가돼 그 자체로도 스토리와 클라이맥스가 훌륭하게 전개되는 원곡의 축소 버전으로, 발레의 장면들을 떼어내고 오케스트라를 위한 연주회용 모음곡으로 선보인다.

그 다음 연주되는 슈만 교향곡 제4번은 슈만이 클라라와 결혼한 다음 해에 31세가 되던 1841년에 작곡되는데 이 해는 ‘교향곡의 해’로 일컬어진다. 

작곡가의 삶의 희망이자 창작의 영감인 클라라와의 첫 만남부터 기나긴 투쟁을 거쳐 쟁취한 사랑의 환희까지 전 과정이 담겨 있는 곡으로 그의 열정적인 사랑을 담아 부인 클라라에게 헌정한 작품이다. 

자유로운 형식으로 각 악장들의 연결이 매끄럽고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어 마치 쉼 없이 바로 이어지는 것처럼 곡 전체가 단일 악장의 교향시와 같은 인상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 행사는 정부의 방역 방침에 따라 객석 거리두기는 그대로 진행하며 객석 전체의 50%만 운영될 예정이다.

연주회 관련 문의는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