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독립운동사
등사본’ 독립선언서가 있어 3·1운동 성공이 가능했다

 ‘3·1 독립선언서 등사본’을 연구 중인 김도형 독립기념관 연구위원은 “각 지역에서는 여러 조직을 통해 전달받은 독립선언서를 보고 이를 다시 등사해 배포하면서 만세 시위에 돌입했다”라며 “3·1운동 확산에 크게 기여한 건 등사본 선언서”라 밝혔다.

1919년 3월 경남 하동 만세시위에서 사용한 등사본 독립선언서. 독립기념관 제공

김도형 연구위원에 따르면 등사판 독립선언서는 한 장에 들어갈 수 있게 만든 요약본이 많았다. 현장에서 읽고 바로 만세시위에 들어갈 수 있게 간략하게 정리했던 것이다.  독립기념관이 소장한 한 등사판 선언서(정석해 제작)는 가로 32cm, 세로 24cm 정도로 등사판에 맞췄기에 선언서 종이의 크기가 작았다. 

박지환 기자  youcontents@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