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역사
대웅전은 환웅을 모시는 환웅전이었다대웅전의 원래 이름은 대시전의 환웅전

환웅전이 대웅전으로

환웅(桓雄)의 웅(雄)의 뜻은 스승임으로 환웅이란 말의 뜻은 ‘태양과 같이 사물을 훤히 비추어 모든 진리와 물상의 이치를 환하게 드러내주는 스승’이란 말이다 환(桓)의 뜻은 또한 크다(大也)는 뜻으로 쓰이므로 일반적으로 큰 스승(大師)이란 말이 된다.

환단고기 <신시본기>
高麗八觀雜記, 亦曰三郞,倍達臣也---佛像, 始入也, 建寺稱大雄, 此僧徒之襲古仍稱, 而本非僧家言也. 又云, 僧徒儒生, 皆隸於郞家,以此可知也. 고려팔관잡기(高麗八觀雜記) 에서 말한다. 삼랑은 배달의 신하이다. 불상이 처음 들어 와 절을 세워 이를 대웅(大雄)이라 불렀다. 이는 승도들이 옛 것을 세습하는 칭호로서 본래의 승가의 말은 아닌 것이다.

이 환웅이란 말이 뒤에 불교가 들어와서 우리민족 역사에 자리를 잡아가면서 환웅이란 말을 차용하여 석가모니 부처를 대웅(大雄)이란 말로 불렀으며, 환웅전(桓雄殿)에서 환웅을 몰아내고 대웅전이란 바꿔진 전각문에 석가모니가 자리를 틀게 된 것이다.

석가모니는 대웅으로 불리지 않았다.

석가모니와 같이 위대한 분은 실로 많은 칭호들을 가지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을 여래10호라고 하는데, 여래如來·응공應供·정변지正遍智·명행족明行足·선서善逝·세간해世間解·조어장부調御丈夫·천인사天人師·불세존佛世尊이 그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칭호에는 대웅이라는 것은 없다.

석가모니 역시 대웅이라고 불리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석가모니와 동시대인이자, 자이나교의 교조인 바르다마나Vardhamāna에게 이 칭호가 주로 사용되면서 석가모니에 대해서는 이 칭호가 사용되지 않게 된다. 

인도에도 대웅전이 없다.  한중일 삼국에만 있는데, 중국에 가장 오래된 대웅전이 원나라 시기여서, 그 당시 고려 불교가 성대했으므로 대웅전 문화가 역수출했음도 생각해 볼 수 있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