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 영상 포토 뉴스
비변사(備邊司) 터

비변사 備邊司는 한자 그대로 備 : 대비하다, 邊 : 변두리, 司 : 관청
변방에서(邊) 발생하는 위기를 대비하기(備) 위하여 설치한 관청(司)이다.  임진왜란 때 권한과 기능이 강화된 이후에 흥선 대원군이 원래대로 축소하기 전까지 나랏일을 결정하는 최고 기구 역할을 이어갔다.

임진왜란 때 일본군에 의해 경복궁이 불탄 후 국왕이 주로 창덕궁에 머물렀기 때문에 비변사도 창덕궁 앞에 위치했다. 길 건너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이 보인다.

표지석에는 “조선시대 외적의 방어와 국가 최고 정책을 논의하던 관아터. 중종 때 창설되어 흥선대원군에 의해 폐지되었음”이라고 적혀 있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