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올해 안중근 의거(義擧) 112주년이 되는 해

안중근평전 저자 李昌虎

 

오늘 2월 14일은 발런타인데이이지만, 역사적으로 항일독립선열 안중근 장군의 사형 선고일이다. 요컨대, 안중근 장군은 1909년 10월26일, 중국 헤이룽장 성(黑龙江省) 하얼빈역에서 일본의 초대 수상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인 이토 히로부미에게 권총 3발을 발사하여 사살했다. 이어 하얼빈역에는 총성과 함께 한 장부의 외침이 크게 울려 퍼졌다.

 "코레아, 우라!(대한민국 만세) 코레아, 우라! 코레아, 우라!" 

이토 히로부미는 총성과 함께, 그대로 쓰러졌다. 장부는 곧바로 러시아 공안에 체포되어 일본 정부로 인도됐다. 그가 일본 법정에서 재판을 받고 사형 선고를 받기까지 일본 정부는 기민하게 움직였다.

이듬해 2월 14일 일제에 의해 사형 선고를 받았다. 1910년 3월 26일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단언컨대, 이창호 저자는 “총알 3발을 맞은 이토 히로부미는 이를 모두 몸에 지닌 채 사망해 아마도 그의 유골을 조사하면 안중근 장군이 쏜 총알도 남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유추한다.

한편 남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과 함께 공동으로 ‘안중근 장군의 유해 찾기’를 위해 전략적 고도화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미지출처=뉴시스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