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한식/한복/한옥
종묘 신로(神路)

"이곳의 가운데 길은 신로입니다. 보행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Please do not walk on this pathway This is for the spirits

종묘의 외대문(外大門)을 들어서면 신로의 안내판이 보인다. 글 표지판이 중앙에 놓여있다. 신로는 종묘의 신들이 지나가는 길이기에 원칙적으로 사람이 다녀서는 안된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