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가장 오래된 '데니 태극기'국립중앙박물관 제102주년 삼일절 맞아 다시 공개

국립중앙박물관은 제102주년 삼일절을 맞아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 태극기'를 오는 23일부터 3월 8일까지 상설전시실 대한제국실에서 특별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태극기는 고종(재위 1863∼1907)이 외교고문인 오언 데니가 1890년 미국으로 돌아갈 때 하사한 것이다. 데니는 1886년 청나라의 리훙장 추천으로 외교고문이 되었다. 그는 외교고문을 지내는 동안 '청한론' 저술을 통해 조선이 청나라에 속한다는 속방론을 부정하고 조선에 대한 청의 간섭을 비판하며 조선은 엄연한 독립국이라고 주장했다가 1890년 파면돼 미국으로 돌아갔다.

오언 데니 Owen Nickerson Denny

태극기 크기는 가로 263㎝, 세로 180㎝다. 흰색 광목 두 폭을 이은 천에 붉은색과 푸른색 천을 오려서 바느질한 태극을 달았다. 4괘는 지금의 태극기와 같은 배치이며 색만 푸른색이다. 이 태극기는 데니의 후손인 윌리엄 랠스턴이 1981년 6월 우리나라에 기증했다. 

현재 태극기와 비교해보면 4괘의 위치가 같고 태극의 모양은 다르다.

박지환 기자  youcontents@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