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한식/한복/한옥
종묘 공신당

종묘의 정전을 앞에 두고 우측으로 공신당이 자리잡아 있다.  (사진 = 한문화타임즈)

공신당은 종묘 내에 있는 사당이다. 조선 1395년(태조 4) 종묘 준공 때에 공신당도 5칸짜리로 세워졌다. 배향 공신은 국왕이 승하한 직후에 대신들의 논의를 거쳐 선정되어 배부(配祔)되었다. 

정부에서는 위판을 조성하여, 본가에서 교서 선독과 제주, 치제를 차례로 행한 다음, 위판을 국왕 부묘 때 봉안하였다.종묘의 담 밖에 있던 당은 1410년(태종 10)에 담 안으로 옮겨졌다. 임진왜란으로 소실되었다가 광해군 즉위년에 중건 증축되었을 것으로 보이며, 1778년(정조 2)에 또 한 차례 증축이 이루어졌다. 현재 공신당의 배향공신은 83위이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공신당(功臣堂))]

역대 종묘종사공신은 아래와 같다

조준(趙浚)        
이화            
남재(南在)                    
이제(李濟)                    
이지란(李之蘭)                
남은(南誾)                    
조인옥(趙仁沃)                    
하륜(河崙)                
조영무(趙英茂)                    
정탁(鄭擢)                    
이천우(李天祐)                    
이래(李來)                    
황희(黃喜)              
최윤덕(崔閏德)   
허조                 
신개(申槩)            
이수(李隨)
이제
이보                 
권람(權擥)  
 한확            
한명회(韓明澮)                
신숙주(申叔舟)                
정창손(鄭昌孫)                    
홍응(洪應)                    
박원종(朴元宗)                    
성희안(成希顔) 
유순정               
정광필(鄭光弼)            
이준경(李浚慶)                
이황(李滉)            
이이(李珥)                
이원익(李元翼)            
신흠(申欽)                    
김유(金瑬)   
이귀
신경진
이서
이보            
김상헌(金尙憲)                    
김집(金集)                    
송시열(宋時烈)  
이요                  
민정중(閔鼎重)                    
민유중(閔維重)        
정태화(鄭太和)   
김좌명               
김수항(金壽恒)                    
김만기(金萬基)                    
남구만(南九萬)  
박세채(朴世采)              
윤지완(尹趾完)         
최석정(崔錫鼎)                    
김석주(金錫冑)   
김만중(金萬重)                 
김창집(金昌集)                
최규서(崔奎瑞)                    
민진원(閔鎭遠)                
조문명(趙文命)                    
김재로(金在魯)                    
김종수(金鍾秀)                    
유언호(兪彦鎬)                
김조순(金祖淳)                
이시수(李時秀)                    
김재찬(金載瓚)                    
김이교(金履喬)                    
조득영(趙得永)            
이구
조만영         
남공철(南公轍)            
김로(金鏴)                    
조병귀(趙秉龜)                
이상황(李相璜)                    
조인영(趙寅永)        
이헌구(李憲球)
이희                    
김수근(金洙根)              
박규수(朴珪壽)  
신응조              
이돈우(李敦宇)  
민영환                  
송근수(宋近洙)                    
서정순(徐正淳)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