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한철학.사상/민족종교
금산군, 3.1절 102주년 기념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충청남도 금산군은 “3.1절 102주년을 기념하며 오는 3월 1일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막식은 금산군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의 주관으로 충효예공원에서 오후 3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에 제막식을 가지는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크기는 각각 1.6m와 1.9m 크기로 재료는 청동과 화강석으로 이뤄졌으며 다른 지역 동상들과 차별화를 위해 금산의 특색에 맞게 디자인되었다.

또한 민간주도의 동상 건립에 의미를 부여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관리해 후손들을 위한 역사 교육의 장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문정우 군수는 “충효예공원은 마음을 담아 사람들을 대하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는 공원으로 인근에는 효와 예를 중시하는 향교가 자리하고 있다”며 “이곳에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어 후손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건립추진위원회는 “지난해 2월 금산청년회의소와 금산군여성단체협의회가 함께 발대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일반 군민, 단체 등 240여 명의 동참으로 5천 7백 여 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소녀상과 노동자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