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詩] 살아 있는 것은 흔들리면서- 순례11 - 오규원고난과 시련을 통해 성숙해진다는 삶의 의미를 성찰하다.

살아 있는 것은 흔들리면서
튼튼한 줄기를 얻고
잎은 흔들려서 스스로
살아 있는 몸인 것을 증명한다.

바람은 오늘도 분다.
수만의 잎은 제각기
몸을 엮는 하루를 가누고
들판의 슬픔 하나 들판의 고독 하나
들판의 고통 하나도
다른 곳에서 바람에 쓸리며
자기를 헤집고 있다.

피하지 마라
빈 들에 가서 깨닫는 그것
우리가 늘 흔들리고 있음을.

- 오규원, 「살아 있는 것은 흔들리면서 - 순례 11」

여치헌 기자  qlsdlwkao@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치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