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 수첩
임나일본부설 강화하는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재검토해야

임나일본부설 강화하는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 중단하고 재검토해야한다. 가야 고분군의 유네스코 등재로 일제 침략이론 임나일본부설은 전 세계에 인정받게 생겼다. 왜 고대에 우리나라가 일본의 식민지였다라는 거짓역사를 우리 스스로 만들어주려 하는가? 왜 임나일본부 부활을 우리 스스로 꿈꾸는 것인가?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등재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가야 고분군의 등재는 그자체로 기쁜 일이다. 그런데 이 훌륭한 가야 고분군을 임나일본부설에 이용되는 『일본서기』국명으로 등재하려 하고 있어 국민들의 우려와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임나일본부설은 메이지 때 일본군 참모본부가 만든 학설로서 그 핵심은 고대 야마토왜(大和倭)가 369년 한반도의 가야를 점령해서 임나일본부를 설치하고 562년까지 지배했다는 것이다. 그 핵심 논리는 야마토 왜가 한반도 남쪽을 정복했고 그 정벌한 7국이 한반도 남부에 있다는 것이고 임나10국,임나4현,기문,대사 등 임나가 들어가거나 그와 관련있는 모든 국명이 한반도 남부에 있다는 것이다. 당시 조선을 정벌하려는 정한론(征韓論)의 배경이자 침략이론이다다.

고령 지산동 고분군, 김해 대성동 고분군,함안 말이산 고분군,고성 송학동 고분군,창녕 교동·송현동 고분군,합천 옥전 고분군,남원유곡리·두락리 고분군 등이 2022년 유네스코 등재 대상 가야 유산이다. 모두 훌륭한 가야 유적이다.

그런데 이들 각 지역의 고분군을 문헌적으로 고찰, 고분의 주인되는 나라를 지칭함에 있어서 아주 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경남 합천의 고분군을 ‘다라국’의 고분으로 , 전북 남원 고분군을 ‘기문국’의 고분으로 등재하려고 한다. 이 ‘다라국’과 ‘기문국’은 『일본서기』에 나오는 명칭이다.

『삼국사기』,『삼국유사』에는 6가야라 했지 임나7국 등은 한 마디도 없다. 그런데 임나일본부를 세우기 위해『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초기기록 불신론을 만든 일본의 식민사학자들에게 세뇌된 이 땅의 주류역사학자들은   『일본서기』를 뼈대로 하여 가야사를 세우겠다는 이상한 논리를 만들었다. 

『일본서기』 369년 신공황후의 7국 평정 기록을 보면 [신공황후] 49년(249→369년)에 비자발(比自㶱)⋅남가라(南加羅)⋅녹국(㖨國)⋅안라(安羅)⋅다라(多羅)⋅탁순(卓淳)⋅가라(加羅)의 7국을 평정하였다라고 나온다.

일본의 한반도 영유는 그 자체만으로도 일본의 자랑이며 앞으로도 영원히 일본이 한국에 대한 예속을 주장할 수 있는 정신을 임나일본부설이 인도해준다”고 했던 스에마쓰 야스카즈라는 일본학자는 1949년 『임나흥망사』를 통해서 신공황후가 정벌했다는 7국을 모두 한반도 남부에 비정했다. 그런데 해방이후에 국내 주류 역사학계가 이를 그대로 계승해버렸다. 그가 비정한 그대로를 바탕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

7국은 대마도이거나 일본열도 큐슈로 보는 주장도 있으며 이 내용을 검토해보면 일본서기 내용은 일본열도에서 있었던 일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우리 학계는 무조건 한반도 남부다.  

▶다라국은 합천이 아니다
다라국은 4세기 야마토왜가 정벌했다는 7국의 소국 중 하나이고 이후 임나10국중에도 다라국이 있습니다. 있었다고 해도 일본열도(큐슈 등)에서 있었을 일을 일제는 한반도 남부의 일로 조작했고 그 중 다라국은 합천이라고 일본학자(쓰에마쓰 등)들이 주장했는데 그걸 우리 학계도 그대로 인정해버려 이 다라국의 위치가 합천이 되어버렸다. 이를 그대로 등재하는 순간 소위 임나7국,임나10국에 등장하는 다라국이 되어버려 나머지 6국,9국도 자동으로 한반도 남부에 비정되게 된다. 

오순제 박사는 “이곳은 고대의 어느 사적에 6가야로 언급되지 않은 곳으로써 다라국이라는 것조차 없었던 곳이다”라고 하였고 이병선 교수는 “만일에 『일본서기』의 다라(多羅)를 (합천) 옥전의 다라로 본다면, 임나(任那)10국 중 9국도 남한에 있었음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다라국이 합천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라국이 되는 순간 다라국이 나오는 일본서기의 임나7국,임나10국을 모두 한반도 남부에 비정하는 치명적인 왜곡을 범하고 마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나머지 등재하는 모든 다른 지역의 고분들도 고령은 가라,김해는 남가라,함안은 안라,고성은 고차국,창녕은 비자발이라는 일본서기 명칭을 그대로 인정하게 된다. 임나7국과 임나10국의 일원이 되는 것이다. 그것을 노린 등재 시도라면 정말 큰일이다. 이 정부가 가야사 연구하라고 했더니 임나사를 확고히 해버리는 상황이 되고 만 것이다.

합천박물관은 이미 다라국으로 도배되어있다 (사진 = 한문화타임즈)

▶남원은 기문국이 아니다
남원이 <기문국>으로 등재되면 기문국이 남원지역이니 『일본서기』에 의하면 주변에 '대사국'이 있어야 하고 그 주변에 임나4현(상치리,하치리,하타,모루)이 비정되게 된다. 우리 학계가 이를 모두 남부에 비정하고 있으니 이또한 기문국 등재에 따라오게 된다.

국립중앙박물관 가야본성 특별전시 연대표중 6세기 (사진 = 한문화타임즈)

512년 왜,임나4현 백제에 상실 (일본서기)
512년 왜,백제로부터 기문지역 반환요구를 받음 (일본서기)
529년 왜,대사지역을 백제에 반환(일본서기)

일본서기에 나온 기문국은 무엇일까? 야마토왜가 지배하고 있는 나라 기문국이다. 야마토왜의 나라다. 남원이 기문국을 주장한다면 야마토왜가 지배했던  남원이 되고 만다. 물론 이는 거짓 역사이지만 이 거짓되고 왜곡된 역사를 우리가 인정한 것이 되고 만다. 

일본서기』에 나오는 백제, 임나 등은 동네국가,성읍국가 수준이다. 『삼국사기』의 가야, 백제가 아니다. 『일본서기』도 조금만 분석해보면 ‘가야=임나’는 헛소리라는 사실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고 이것이 일본열도에서 있었던 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기문국으로 등재가 되면 결국에는 한반도 남부에 임나일본부설에 해당하는 임나7국,임나10국,임나4현,기문,대사가 모두 비정되게 된다.  "한반도 남부는 야마토왜의 식민지 임나일본부가 있었다""고대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다" 라고 하는 것을 우리 스스로 인정하게 되는 것이다. 

일본서기 지명인 기문,대사를 넣었다가 5월 개막된 부산박물관 전시에서는 삭제했다

▶아라가야도 안라국이 아니다.
함안 말이산 고분군도 아라가야지 안라국(일본서기)이 아니다. 함안 박물관도 안라국을 내세우는 설명글을 삭제해야한다. 안라는 아라가야와 다르다. 왜 그토록 일본서기 지명에 집착할까? 이는 전체 고분군에도 해당되는 이야기이다.

함안박물관의 안라국 표기 : 일본서기 국명 안라국을 먼저 표기한다
안라신사 : 일본에 있다

▶문재인 정부의 가야사 연구 예산으로 임나일본부설 강화해버린 학계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6월 1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정과제에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지시했고, 100대 국정 과제에 포함되었다.  그동안 고구려 백제 신라에 가려져 있던 가야사가 본격적으로 드러날 수 있겠구나 생각하면서도 내심으로는 가야사 복원 작업을 지금의 강단사학계에 맡기면 이들은 임나일본부설을 은연중에 확대 재생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깊이 들었다.

2년 6개월이 지나서 그동안의 가야사 연구를 총결산하는 국립중앙박물관의 가야유물 특별전시인 <가야본성> 전시회가 2019년 12월에 열렸다. 임나일본부설 전시회라고 할 정도의 전시 내용에 깜짝 놀랐고 국민들은 거세게 항의했으며 이를 이어 늦게 개봉된 2020년 5월의 부산박물관 가야본성 전시에서는 임나일본부 지명들 대부분이 삭제되어 전시되었다. 그리고 이후 국정감사 때 일제식민사관을 전시했다고 신랄한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일제 강점기 일본학계를 총동원하여 진행된 ‘임나일본부’ 유적 찾기는 모두 허사였다. 아무것도 발굴되지 않았던 거다. 그들에게는 아주 절호의 기회였는데 말이다. 그런데 해방후 70여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왜 임나일본부를 외치고 있는건가? 겉으로는 극복했다고 하면서 왜 가야는 임나라고 하고 한반도 남부에서 임나7국,10국의위치를 찾는건가?

▶가야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재검토해야한다.
 2017년부터 준비된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가 막바지에 다다랐다고 합니다. 유네스코 등재가 능사가 아니다. 등재되는 순간 가장 기뻐할나라는 일본이다. “오 드디어 우리도 못했던 임나일본부설을 한국이 스스로 만들어주는구나”라고 하면서 말이다.

동북아는 역사전쟁중이다. 중국은 동북공정으로 일본은 독도와 임나일본부설로 무장하여 영토전쟁까지 벌어질 기세다. 이런 때에 우리는 스스로 그들에게 아주 좋은 먹잇감을 주고 있다. 큰일이다. 이제는 이땅에서 친일을 척결하고 매국사관, 식민사관을 완전히 몰아내야 할 때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