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제7회 한글 창의 산업·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작 발표

- 디지털 세상에서 꽃피는 한글을 주제
- 원하는 글과 글씨체를 선택해 한글을 필사, 공유하는 ‘글리’ 대상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 이하 재단)은 ‘2021 제7회 한글 창의 산업·아이디어 공모전’의 수상작 10점을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디지털 세상에서 꽃피는 한글’이라는 주제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한 한글문화의 확산을 도모하고자 5월 17일(월)부터 6월 25일(금)까지 진행됐다. 

공모는 ‘디지털 콘텐츠’ 부문과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한 상품’ 부문으로 진행됐으며 많은 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총 221작품이 출품되어 22:1의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대상 수상자로는, 사용자들이 원하는 글과 글씨체를 선택해 한글을 필사하고 공유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김지민, 최세진 씨의 ‘모바일 필사 애플리케이션 글리’가 선정됐다. 

관계자는 ‘글리’는 디지털을 통해 한글을 알리고자 하는 공모 취지에 부합하며, 필사를 통해 한글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는 점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우수상은 △한글을 말하고 듣는 오디오 플랫폼 ‘메아리’ △외국인을 위한 ‘한글 자동번역 커스터마이징 플랫폼’ △한 글자로 이뤄진 이모티콘 ‘한글자티콘’ 등 총 세 작품이 선정됐으며, 이 외에도 장려상에는 ‘한글 도자기 오르골’ 등 네 작품, 인기상에 ‘한글림 이모티콘’ 등 두 작품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의 모든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시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며 시상식과 수상작 전시는 10월 중 개최되는 ‘2021 한글주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 전 수상자에게는 △전문가 자문 △시제품 제작 △전시 참가 △재단이 운영하는 상품관 입점 및 판매 기회 등 실제 상품화 및 상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후속 지원이 제공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립한글박물관(관장 심동섭, 이하 한글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 이하 재단)이 주관했다.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