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독립운동사
"비범한 역사를 만든 건, 평범한 국민이었습니다”- 구 서울시청(현 서울도서관)에서 발견된 단 한 벌 남은 광복군 군복 사진 선보여 

   서울시는 2021년 제76주년 광복절을 전후하여 총 3편의 광복절 기념 꿈새김판을 연속으로 게시할 계획이다. 지난 7월 26일(월) 독도 관심 촉구 메시지에 이어 8월 9일(월), 두 번째 메시지를 담아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을 새롭게 단장한다. 

 ‘비범한 역사를 만든 건, 평범한 국민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도 국민이 만들어갑니다’ 라는 문구가 담긴 이번 꿈새김판에는 광복군 군복 사진이 함께 등장한다.

2021년 광복절 기념 2차 꿈새김판 시안

 이미지로 쓰인 광복군 군복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광복군 군복으로 국가등록문화재 제460호로 등록되어 있다. 현재 육군박물관에 소장 중인 이 군복은 1972년 1월 13일, 서울시청 4층의 어느 금고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당시 그 안에는 광복군 군복·군모를 비롯하여 광복군 관계서류, 이순신 장군의 시를 붓으로 쓴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족자 등 약 120여 점의 귀한 유물들이 함께 있었다고 한다. 

2021년 광복절 기념 2차 꿈새김판 설치 시뮬레이션

 광복군 군복이 처음 발견된 구 서울시청(현 서울도서관)건물에 다시 한 번 그 군복이 이미지로 게시됨으로써 더욱 의의가 깊다고 할 수 있는 이번 꿈새김판은 서울광장에서뿐만 아니라 서울시 대표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여치헌 기자  qlsdlwkao@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치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