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외교/안보/통일
대전시, 전시 및 비상시 초기 대응 능력 강화 등의 보강 추진

대전시는 “충무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고 전시 초기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인력 동원자 수송대책과 전시종합상황실 운영 기능을 보강한다.”고 밝혔다. 

시는 비상시 국가동원령이 선포되고 인력동원명령이 발령되면 기술인력 대상자가 개별적으로 집결지까지 이동했던 것을 2022년도 충무계획에는 이 부분을 보완하여 집결지까지 교통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신속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군부대’ 소요뿐만 아니라 ‘행정기관’ 소요까지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동원단계 중 3단계까지의 수송대책을 수립함으로써 전시초기 대응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전시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전시종합상황실의 운영규정을 지난 7월에 제정했다. 후속조치로 전시직제 및 정원을 내년 충무계획에 반영함으로써 전시종합상황실 운영 기능을 보강하고 비상대비태세 능력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이 외에도 ’22년도 충무계획 검토 과정에서 대량살상무기 공격을 받았을 경우 대량전상자 처리 등 6건의 개선 과제가 도출되었다. 개선과제에 대해서는‘21~22년도 을지태극연습시 실시하여 검증할 예정이다. 

대전시 유세종 시민안전실장은 “10월에는 전시종합상황실 편성자에 대한 인사발령과 대상자 직무교육 등 충무계획의 실효성 확보와 전시 초기 대응능력을 강화시키는데 주력하겠다.”라고 말하였다.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 모습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