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한철학.사상/민족종교
''한국 신화 속 여신 '마고'를 아시나요?''…마고전 개최- 서용선 작가 마고이야기 24점 그림…잊혀진 한국 신화 속 여신 만날 수 있는 기회

- 서울여담재 ‘우리안의 여신을 찾아서’ 전시 개최, ’22.1.28일 까지 무료관람

전시 포스터

단군이 거느리는 박달족이 마고할미가 족장인 인근 마고 성의 마고족을 공격했다. 싸움에서 진 마고할미는 도망친 후 박달족과 단군의 동태를 살폈는데, 단군이 자신의 부족에게 너무도 잘해주는 것을 보게 된다. 마고는 단군에게 진심으로 복종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단군은 투항한 마고할미와 그 아래 아홉 장수를 귀한 손님으로 맞아 극진히 대접했다. 아홉 손님을 맞아 대접한 곳이 구빈(九賓)마을이고, 마고가 항복하기 위해 마고 성으로 돌아오면서 넘은 고개를 왕림(枉臨)고개라고 한다. 

                          - 조현설 저 <우리신화의 수수께끼> 中 -

 한국 신화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창조의 여신 ‘마고(麻姑)’. 마고할망, 마고할미, 마고 할머니, 혹은 마고선녀 등으로도 불린다.

 신라 눌지왕대의 관인 박제상(朴堤上, 363~419)에 의해 편찬된 선도사서『부도지』에서는 이러한 우주의 근원적인 생명에너지를 ‘마고’라는 여신으로 의인화하여 표현하고 있으며 그녀의 움직임에 의해 세상이 창조되었다고 설명한다.

 이처럼  어릴 적 전래동화 책에서 들었음직한 마고 이야기를 그림으로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서울시는 여성역사공유공간 서울여담재에서 ‘우리안의 여신을 찾아서’를 주제로 서용선 작가의 마고이야기를 전시한다. 전시는 내년 1월 28일(금)까지 열린다. 

 서용선 작가는 24점의 그림에 붉은색, 노란색, 초록색, 푸른색으로 마고 여신을 되살려 잊혀진 신화 속 여신을 다시 기억하게 함으로써 여성 역사와 여성 리더십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한다. 서용선 작가는 다양한 작품 활동을 통해 역사에 대한 관심을 갖고 인간과 세계에 대한 탐구를 계속해왔다. 서울여담재와 연관 있는 단종과 정순왕후, 한글, 동학, 한국전쟁, 민초들, 도시의 거리, 사람들, 광부 등 그리고 다시 근원을 찾아 마고와 마고성 사람들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용선의 마고 이야기> 주요 전시물 (좌) 마고 (우) 마고성 사람

 전시는 사전예약제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9:30~오후 5:30까지이며, 관람 예약은 전화(070-5228-3076)나 네이버 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체크, 참석명부 작성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향후 여성역사공유공간 서울여담재 홈페이지를 통해 전시 도록을 이북(E-book)으로 열람할 수 있으며, 작가와의 인터뷰, 마고 이야기 영상 등도 공유 예정이다. 서울여담재 홈페이지(seoulherstoryhouse.kr) 초기 화면 메인 배너나 상단의 온라인 전시관 코너에 접속하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또, 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싶은 관람객을 위해 전시동영상을 여담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공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전시 영상을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전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한국 신화 속 여신을 그림으로 만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라며, “한국 신화와 여성 역사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관람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한 기자  dan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