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나라살리기 천만의병’ 대구의병단 출범엑스코 컨벤션홀에서 각계 대표 500여 명 참석

대구에서 '나라살리기 천만 의병'이 출범했다!

정의가 무너지고 법치가 흔들리는 위험사회, 북한의 위협은 나날이 심각해지는데 안보는 구멍 뚫린 위기시대에 내 손으로 국가의 기틀을 바로잡고 시민의 힘으로 나라를 되살리자는 전국 규모의 시민단체가 대구에서 출범했다.       

지난 7일 전북 전주에서 첫 깃발을 올린 ‘나라살리기 천만의병’은 대구 지역 각계 대표와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14일) 오후 엑스코 컨벤션홀에서 대구의병단 발대식을 갖고 활동을 개시했다.   

의병장을 맡고 있는 윤경숙 (사)슬기로운여성행동 상임이사는 “나라를 살리는 길은 생각에 있는 것이 아니고 행동으로 실천하는 데 있다”며 “우리 모두가 소망하는 정권교체를 이룩할 수 있도록 대구지역이 다 함께 새 시대를, 새 정치를, 새 나라를 여는 시발점이 돼 달라”고 호소했다.  

참석자들은 “조국 대한민국이 내일이 없는 나라, 바람 앞에 촛불 같은 나라가 된 지 오래”라며 참담한 지경에 이른 현실을 규탄했다. “의병단은 부동산과 세금, 일자리와 교육문제를 상식적이고 공정하며 정의롭게 풀어내는 해결사. 의병단은 2030청년들의 아픔을 가장 가까이서 듣고 현실적으로 치유하는 선구자”가 되자고 다짐했다.

의병들은 또 선언문을 통해 “한국은 위기가 닥치면 민간에서 의병이 일어났다”며 “뜻 있는 자여 모두 일어서, 전국 방방곡곡에서 각자가 의병이 되자”, “천만 의병이 궐기하자. 민족혼을 살려 한국을 살리고 내가 살자”고 결의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최동우 대구의병단 장애인위원장, 최성덕 윤석열을 사랑하는 사람들(윤사모) 중앙회장, 김유준 청년위원장 등이 희망 릴레이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맞는 각오와 심경을 밝혔고, 자영업체를 운영하며 지역봉사에 앞장서는 홍성집氏를 대구의병단장으로, 문화운동가 민영혜氏를 부단장으로 선출했다.   

‘나라살리기 천만의병’은 전국 광역자치단체별로 발대식을 잇따라 열고 정치교체와 시대교체를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후보를 지지하는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특히 시·군·구 단위까지 의병을 모집하고 직능별로도 조직을 만들어 지지세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