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충청남도, 제2서해대교 국내 최장 해저터널 추진-아산만 해상·해저 4개 노선 분석,  당진∼화성 7.4㎞ 해저터널 윤곽

 ‘제2서해대교’의 최적 노선과 건설 방식이 제시됐다. 당진 안섬포구에서 경기 화성 남양호까지 8.4㎞ 구간을 해저터널과 접속 도로로 잇는 방안이다.

 충청남도는 지난 11일 제2서해대교 건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제2서해대교는 서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국도 77호선 거리 단축과 도로 연계성 향상, 충남 서북부 산업단지 물류비 절감 및 신규 산단 유치 등을 위해 건립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현재 서해대교의 경우 상습적으로 정체가 발생하고, 강풍이나 낙뢰 등 자연재해, 대규모 교통사고 등 재난 발생 시 차량이 전면 통제돼 우회 대체 도로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용역에서는 ▲당진 석문국가산단∼화성 궁평항 18.9㎞(1안) ▲당진 성구미포구∼화성 봉화교차로 16.2㎞(2안) ▲당진 안섬포구∼화성 남양호 8.4㎞(3안) ▲당진 한진포구∼서평택IC 사거리 10.6㎞(4안) 등 해상교량·해저터널 4개 노선을 비교 검토했다. 

 검토 결과 3안이 경제성·교통성·시공성·안전성 등에서 가장 유리하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 노선은 총연장 8.4㎞ 중 7.48㎞를 해저터널로, 나머지는 접속도로로 연결한다. 

 평택당진항 내 대형선박의 잦은 입출항과 해군 군사작전 수행, 교량으로 건설했을 경우 기상악화 발생 시 서해대교와 동시에 통제받을 수 있는 상황 등을 감안했다. 

 사업비는 4개 안 중 가장 적은 7458억 원, 1일 통행 예상 차량은 2만 9436대로 가장 많았다. 경제성 분석(B/C) 결과는 0.87로, 기획재정부가 실시한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 일괄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사업의 평균 B/C값 0.76보다 높은 수준이다. 

 충청남도는 3안으로 해저터널을 건설하면 국도77호선 당진 송악 고대리에서 화성 우정 이화리까지 이동 거리는 46.4㎞에서 8.4㎞로 38㎞가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해대교 통제 시 우회 경로로 이용되는 서평택IC→아산호방조제→삽교호방조제→송악IC 35.5㎞는 서평택IC→해저터널→송악IC 25.2㎞로 단축되고, 이동시간은 45분에서 20분으로 절반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보령해저터널의 국내 최장(6927m) 기록도 새롭게 작성하게 된다. 

 충청남도는 앞으로 국도77호 노선 지정 및 국도·국지도 건설 국가계획 반영과 민자 유치 등 제2서해대교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한설영 기자  factchecker0301@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