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조영달 교수의 희망콘서트, '꿈' 출판기념회 열려

- 세대 간의 이해와 공감을 이루는 장이 될 터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우리 사회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문화 콘서트가 열린다. 오는 1월 23일(일), 서울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릴 예정인 <희망콘서트 ‘꿈’>은 계속되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암울한 시기를 견디고 있는 이웃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주는 한편 어려운 오늘날을 함께 살아가고 있는 다양한 세대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감의 장’을 형성하기 위한 취지의 문화 행사이다.

조영달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교수, 윤경숙 ‘(사)슬기로운여성행동’ 상임이사, 김주한 ‘김주한디자인’ 대표는 인생우화집 「영달이의 꿈」의 공동저자이자 위 희망콘서트를 기획하고 주관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행사의 취지에 대해서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발달한 시대에 소통의 기회는 많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우리 사회는 오히려 점점 더 공감과 소통이 줄어들고 있다. 작년  「영달이의 꿈」을 함께 구상하고 펴내면서 세대 간 화합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꼈고, <희망콘서트 ‘꿈’>은 「영달이의 꿈」이 세상에 나온 것을 기념하는 동시에 바로 그 세대 간 화합의 장을 만들기 위한 행사이다.”라고 밝혔다.

그들은 각기 다른 세대의 입장에 서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조영달 교수는 교육자이자 아버지의 입장에서, 윤경숙 셰프는 학부모와 여성 그리고 어머니의 입장에서, 청년 기업가 김주한 씨는 학생과 MZ 세대의 입장을 대변함으로써 각자의 세대가 품고 있는 생각과 고민을 자유롭게 소통할 예정이다.

위 3인의 저자들의 낭독 중간에는 공연 무대도 펼쳐진다. 임현택 교수의 색소폰 연주를 시작으로 박찬민·방준범의 듀엣 보컬, 김도은 보컬, 류정필 테너의 무대가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공연자 중에는 예술인의 꿈을 키워나가는 청년 음악가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다양한 세대의 통합과 삭막한 사회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위 행사의 취지에 걸맞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희망콘서트 ‘꿈’>은 인터미션 없이 120분의 공연으로 진행된다. 장소는 서울시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일시는 2022년 1월 23일(일) 오후 3시이다. 행사는 무료 초대로 진행되며 현장에서 입장권 확인 후 관람할 수 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