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경상남도, 남부권 관광개발로 지역관광 발전 도모- 남부권 관광개발 사업 문체부 국가사업 반영

 경상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남부권 관광개발사업 기본구상 계획에 사업비 2,982억 원이 반영됐다고 21일 밝혔다.

 남부권 관광개발계획은 남부권 지역의 연계관광활성화 및 관광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남부권을 남동(경남・부산・울산), 남중(경남・전남), 남서(전남・광주) 3개 권역으로 나누어 향후 10개년간 총사업비 6,858억 원을 투자하여 지역관광의 획기적 발전 계기 마련을 위하여 시행하는 사업이다.

남동권 (경상남도, 부산, 울산)
남중권 (경상남도, 전라남도)

 문체부는 지난 2020년 5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경남・부산・울산・전남・광주 남부권 5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남부권 관광개발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하였다.
남동권(경남・부산・울산)은 해양문화체험 휴양지대 구축을 목표로 한다. 2,029억 원을 들여 ▲남동권의 만(灣)을 활용한 만만세 프로젝트 ▲바다가 보이는 문화놀이터 조성 ▲남동권 생태관광벨트 육성 ▲더(THE) 마을 프로젝트 등을 추진한다. 남중권(경남・전남)은 남부권 특화 웰니스관광 모델 구축을 목표로 추진한다. 1,933억 원을 들여 ▲해양형 웰니스관광 온(溫) 프로젝트 ▲산악호반형 웰니스관광, 맥(脈) 프로젝트 ▲섬진강 스테이 네트워크 구축 ▲소소(素笑)관광 12선 프로젝트 등이 포함됐다.

 경상남도는 남동권 4개 분야 15개 사업 1,547억여 원, 남중권 4개 분야 17개 사업 1,061억여 원, 남부권 전역에서 추진하는 관광기반 조성사업 374억여 원 등 9개 분야 33개 사업으로 사업비 2,982억 원을 반영했다. 사업을 통해 남해바다와 영남알프스・지리산, 섬 등 경남의 아름다운 문화・자연의 관광자원을 활용하여 남부권을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대한민국 관광지의 중심 명소로 바꾸어 ‘하루 더 머무를 수 있는 여행 목적지’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경제활성화 및 고용 창출 또한 기대된다. 경제 파급효과는 생산유발 5,011억 원, 일자리 창출은 5,263명으로 추산된다.특히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권의 관광개발을 위한 도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사업발굴과 각고의 노력의 결과로 많은 사업이 반영됨에 따라 서부권 관광산업의 발전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부・울・경 메가시티의 거시적 통합 효과를 관광사업이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것이 고무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박성재 경상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남부권은 그동안 정부의 광역관광개발 사업의 부재로 경남의 풍부한 역사・문화・자연 등의 관광자원을 활용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으나, 이번 남부권 관광개발계획 반영을 계기로 경남의 잠재된 관광자원 개발을 통하여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관광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상남도는 기본구상이 완료됨에 따라 사업의 구체화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선제적으로 문체부에 요청하여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15억 원을 정부 예산에 반영토록 하였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